UPDATED. 2020-09-29 22:49 (화)
이상호 KBS 아나운서, 6살 청취자 사연에 "야하다" 발언을?
상태바
이상호 KBS 아나운서, 6살 청취자 사연에 "야하다" 발언을?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09.03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KBS 라디오 '이상호의 드림팝'을 진행하는 이상호 KBS 아나운서가 생방송 진행 중 6세 아동의 사연에 '야하다'라고 발언해 청취자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

지난 2일 '이상호의 드림팝' 라디오 생방송 중 청취자의 문자 사연을 읽던 이상호 아나운서는 "여섯 살 우리 아들 샤워하고 나오는데 속옷도 안 입고 마스크부터 쓰고 나온다"는 한 청취자의 사연에 "귀엽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어 "좀 야한데? 마스크만 쓰고"라며 농담을 한 이상호 아나운서는 "귀엽잖아요. 그냥 야하다고"라며 다시 한 번 발언했다. 이후 박수를 치며 "아이들이 더 잘 지킨다고 한다. 어른들이 반성해야 한다"고 마무리했다.

 

[사진=KBS 라디오 '이상호의 드림팝' 홈페이지]
[사진=KBS 라디오 '이상호의 드림팝' 홈페이지]

 

방송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이상호의 드림팝' 청취자 게시판에 해당 발언이 부적절하다는 항의가 이어졌다. 아이의 행동을 "야하다"라고 표현한 발언을 이해할 수 없다는 의견이 대다수였다.

한 청취자는 SNS에 "간만에 KBS 라디오 켰는데 남자 DJ가 막 웃으면서 야하다는 얘길 두 세번 반복하면서 농담을 했다"며 "라디오 채팅창에 바로 문제 있는 발언이라고 올렸지만 워낙 많은 사람들이 채팅을 올리니 묻힌 것 같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한 청취자는 게시판에 "6살이 마스크만 쓰고 나왔다고 야하다고 표현하는 것이 적절한가요? 평소 어떤 생각을 가지고 계시는 분인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다른 청취자 역시 "평소 어떤 사고를 하길래 그런 말이 나오는지.. 정말 불쾌했다"며 "사연자 분께 제대로 사과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청취자도 "저는 사연을 듣자마자 마스크가 당연시될 현 시국이 안타깝고 슬펐는데, DJ님은 사연 어디에서 무슨 상상을 하셨길래 야하다는 말이 나오는지 궁금하다"며 "어린아이가 마스크만 끼고 나왔다는게 왜 야합니까? 설명해보세요. 떳떳이 말할수 있나요?"라고 되물었다.

한편, 최근 들어 유튜브 방송, 예능 프로그램 등에서 일부 출연자가 미성년자를 향한 부적절한 농담을 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앞서 기상캐스터 출신 방송인 김민아는 정부 유튜브 채널에서 온라인 수업을 받는 중학생 A씨와 인터뷰하던 중 “에너지가 많은 시기인데 그 에너지를 어디에 푸느냐”, "왜 웃는거죠? 나와 같은 생각이냐" 등의 질문을 해 미성년자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확산되자 김민아는 "개인적인 영역을 방송이라는 이름으로 끌고 들어와 희화화 시키려 한 잘못을 분명히 인지하고 있다.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다시는 반복하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이후 진행하던 일부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기도 했다.

최근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 역시 미성년자 출연자에게 성적 수치심을 줄 수 있는 장면을 방송에 담았다는 논란이 일어 공식 사과했다. 방송된 후 TV조선 시청자 게시판에는 제작진의 사과를 요구하는 불만 글이 빗발쳤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는 181건의 민원이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