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22:49 (화)
에이핑크 김남주, 더 높이 날아오를 솔로 데뷔 [SQ현장]
상태바
에이핑크 김남주, 더 높이 날아오를 솔로 데뷔 [SQ현장]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09.07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10년차 K팝 대표 걸그룹’ 에이핑크의 '만능 퍼포머'로 활약해온 김남주가 정은지, 오하영에 이어 그룹 내 세 번째 주자로 솔로 출격한다.

7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진행된 첫 싱글 앨범 '버드(Bird)'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김남주는 "정말 열심히 노력하고 준비한 만큼 많은 분들께서도 많이 좋아해주시고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타이틀곡 활동을 앞둔 각오를 전했다.

김남주의 첫 싱글 앨범 '버드(Bird)'는 솔로 아티스트 김남주가 거침없는 날갯짓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담은 신보다. 동명의 타이틀곡 '버드'는 동양적 요소가 적절히 가미된 트랩 장르의 곡으로, 사랑하는 모든 것과 ‘꿈’에 대해 주저하지 않고 비상하겠다는 자전적인 메시지를 녹였다.

김남주는 "사랑이든 꿈이든 주저하지 않고 나아가겠다는 자전적인 메시지를 담은 곡이다. 제가 전하고자하는 메시지가 뚜렷하기 때문에 이 곡에만 집중하고 싶어서 수록곡을 따로 넣지는 않았다"고 싱글 구성 이유를 전했다.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 에이핑크 김남주X(여자)아이들 소연의 특급 컬래버

특히 '버드'의 작사 작곡에는 (여자)아이들 소연이 참여해 발매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김남주는 앨범의 기획부터 꾸준히 참여하며 이번 앨범에 심혈을 기울였으며, 소연과의 협업을 통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강렬하게 담아낼 수 있었다고 전했다.

김남주는 "'버드'라는 타이틀은 '데미안'이라는 책의 '새는 알을 깨고 나온다'는 메시지에서 모티브를 얻어서 시작했다"면서 "새가 알에서 깨어나서 강인한 여전사가 되는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다. 제가 하고 싶은 콘셉트를 소연 씨한테 전달을 했는데 소연 씨가 바로 '제목은 버드가 어떨까요' 라고 말해서 소름이 돋았다"고 밝혔다.

솔로 앨범 작업을 앞두고 소연에게 협업을 직접 제안했다고 고백한 김남주는 "(여자)아이들과 에이핑크 활동이 겹쳤을 때 뮤직뱅크 자판기 앞에서 소연 씨를 보고 불현듯 '나는 이 사람에게 곡을 받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낯을 많이 가리지만 다가가서 부탁드렸는데 흔쾌히 받아줘서 순조롭게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천재라는 타이틀로 다 설명이 되는 것 같다. '퀸덤'으로 처음 프로듀싱 능력을 보게 됐다 어린 친구인데도 그룹의 프로듀싱을 맡았다는 게 대단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후배 소연이는 아기같고 귀여운데 프로듀서 전소연은 정말 프로페셔널하고 섬세하다"고 프로듀서 소연을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 데뷔 10년차, "아직도 보여줄 게 많아"

"에이핑크 활동으로 많은 사랑 받아왔고 다방면으로 개인 활동도 많이 했지만 나 자신을 보여주기에는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힌 김남주는 탄탄한 기본기로 완성한 퍼포먼스가 '솔로 아티스트' 김남주의 강점이라고 밝혔다.

김남주는 "10년 동안 에이핑크 활동을 하기도 했지만, 제가 7살 때부터 춤을 배웠고 중학생 때부터 연습생 생활을 했다. 어릴 때부터 기본기를 쌓아온 것들이 솔로 앨범을 준비하면서 큰 힘이 됐다"고 전했다. 이어 "안무 디렉팅을 맡은 리아킴 선생님은 7살 때부터 다닌 댄스학원 선생님이었다"고 덧붙이기도.

솔로 데뷔에 앞서 지난 10년을 돌아보기도 했다. "이번 '덤더럼' 활동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밝힌 김남주는 "저희가 '오래된 그룹이다' 이런 얘기를 많이 들었는데 사실 오래 됐다고 생각 하지 않는다. 보여드릴게 많고 보여줄 수 있는게 많다고 생각한다. 근데 이번 활동에도 사랑을 많이 해주셔서 앞으로 활동하는데 희망을 많이 얻었다"고 전했다.

이어 "솔로가수 김남주로서 색깔이 많은 분들에게 알려졌으면 좋겠다. 온전한 저만의 색깔을 각인 시키는게 쉽지 않겠지만 그게 제 목표"라면서 "콘셉트 장인이라는 말이 되게 좋더라. 다양한 색을 소화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생각한다. 솔로가수 김남주로서도 앞으로도 다양한 콘셉트를 소화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있다"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지막으로 김남주는 "버드는 무조건 퍼포먼스와 함께하면 더 재밌을 것"이라며 "콘셉트 구상을 굉장히 오랜 기간 열심히 했다. 콘셉트가 한 눈에 보일 수 있는 퍼포먼스와 함께 하시면 더 새롭게 즐기실 수 있을 것 같다"고 완성도 있는 무대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그동안 갈고 닦아온 자신만의 색깔을 온전히 담아낸 김남주의 첫 싱글앨범 '버드'는 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같은날 오후 8시에는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온라인 팬 쇼케이스를 개최, 본격 솔로 데뷔 활동에 돌입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