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22:49 (화)
문래동 철공소 공모전 우수작, 포스코건설 갤러리에 전시된다
상태바
문래동 철공소 공모전 우수작, 포스코건설 갤러리에 전시된다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0.09.14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포스코건설 공모전 최종심사에 오른 작품이 아파트 단지에 전시된다. 

포스코건설은 14일 "서울 문래동에서 철공소를 운영하는 소공인들을 대상으로 철제조형물 디자인을 공모한다"고 밝혔다.

포스코건설이 서울소공인협회, 영등포·경인로 일대 도시재생지원센터와 함께 하는 공모전으로 소공인은 예술인 혹은 디자이너와 팀을 이뤄 참여하면 된다. 

공모신청 기간은 새달 5일까지. 참가자들은 공동주택 로비나 커뮤니티 공간 등의 벽면에 설치할 수 있는 철제조형물의 디자인을 제출하면 된다. 디자인 심사를 통해 선정된 4점은 포스코 철강재를 활용해 제작된다. 상금은 최우수작 1점 700만 원, 우수작 3점 각 600만 원이다. 

[사진=포스코건설 제공]

 

최종심사에 4작은 강남구 도산공원 인근에 위치한 포스코건설의 더샵갤러리에서 문래동의 역사와 지역특색이 담긴 사진전과 함께 전시된다. 전시회가 끝나면 더샵아파트 단지들의 로비와 커뮤니티 공간 등 공용부에 설치된다. 

문래동은 1970~80년대 수도권 철강산업의 중심지였다. 그러나 국제통화기금(IMF) 금융위기 이후 일감이 감소하고 재개발로 상가들이 철거되면서 침체를 겪었다. 2000년대 들어 낮은 임대료로 많은 예술인들이 유입됐고, 그들의 작업공간과 오래된 철공소가 조화를 이루면서 과거와 현재, 산업과 예술이 공존하는 특별한 의미의 거리가 됐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이번 공모전은 세계적 철강기업 포스코의 철과 건설업 빅5로 자리매김한 포스코건설의 더샵 그리고 문래동 골목 소공인과 예술인들의 콜라보레이션"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이라는 포스코그룹의 경영이념을 잘 대변하는 프로젝트다. 이번 공모전이 문래동 철공시장의 활력을 되찾는 자그마한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기대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