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3 13:09 (금)
'피원에이치', K팝 세계관의 한계 없는 확장 [SQ현장]
상태바
'피원에이치', K팝 세계관의 한계 없는 확장 [SQ현장]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09.22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단순히 '아이돌이 영화를 찍었구나'가 아니라 저희가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와 보여드리고 싶은 이야기들을 전하는 폭넓은 소통창구라고 생각하고 관심있게 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종섭)

FNC엔터테인먼트 신인 보이그룹 피원하모니(P1Harmony)의 음악적 세계관을 장편 영화화한 '피원에이치:새로운 세계의 시작'(이하 '피원에이치')이 내달 8일 개봉을 앞두고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22일 생중계된 온라인 기자간담회에는 각본과 연출을 맡은 창 감독과 피원하모니 멤버 기호, 테오, 지웅, 인탁, 소울, 종섭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왼쪽부터) 테오, 종섭, 인탁, 지웅, 소울, 기호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 최초로 시도되는 'K팝과 K무비의 융합'

그간 콘셉트 트레일러 등의 짧은 영상 등으로 K팝 아이돌 그룹의 세계관을 설명하는 경우는 흔했지만 장편 영화가 제작된 것은 '피원에이치'가 처음이다. 창 감독은 "저희는 이것보다 한 단계 진화해보자는 차원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들이 가지고 있는 음악적 세계를 좀 더 확장시키는 취지로 시작됐다. 춤과 노래 뿐 아니라 연기라는 묵직한 전달 방식을 바탕으로 세계관을 전달하는 '진화된 아이돌'의 모습을 구현해보자는 생각으로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피원에이치' 역시 기획 초기에는 웹소설의 형태로 시작해 이후 OTT, 유튜브 공개의 형태로 계획됐지만, 롯데엔터테인먼트 측의 제안 이후 영화 개봉을 확정했다. 창 감독은 "자신이 있었다. 완성본을 보니 극장개봉을 해도 되겠더라"라면서 "친구들이 정말 연기를 너무 잘해줬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연기 경력이 없었다는 피원하모니 멤버들은 K팝 그룹 최초로 무대가 아닌 영화로 대중에게 처음 인사를 건네게 됐다. 멤버들은 역할 소화를 위해 액션 스쿨에 다니며 액션을 익히고, 연기 연습에 몰입하며 엔터테이너로서 성장했다.

연기에 첫 도전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지웅은 "먼저 최초라는 게 큰 의미가 있는 것 같다. 준비하는 내내 설레고 기쁜 마음이었다"면서 "음악이라는 나무를 키우는데 있어서 '피원에이치' 영화가 넓은 땅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라고 남다른 자신감을 전했다.

이에 더해 '피원에이치' 감독과 제작진은 피원하모니 멤버들이 영화의 톤 앤 무드에 어울리는 곡들을 멤버들이 직접 불러 삽입, 그들의 세계관을 음악으로도 표현할 수 있게 제작하며 K팝과 K무비의 완전한 융합에 총력을 쏟았다.

 

(왼쪽에서 네번째) 각본과 연출을 맡은 창 감독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 멤버들의 캐릭터로부터 시작된 '범인류적 세계관'

'피원에이치: 새로운 세계의 시작'은 분노와 폭력을 일으키는 의문의 바이러스로 폐허가 된 세상을 구하기 위해 별의 정기를 타고난 소년들이 희망의 별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기호, 테오, 지웅, 인탁, 소울, 종섭 6명의 피원하모니 멤버들은 '피원에이치'에서 자신의 이름으로 작품에 등장하며 과거, 현재, 미래에 흩어져 사건들을 겪게 되고, 결국 하나의 세계에서 만나게 된다.

창 감독은 K팝 세계관을 소개하는 영화의 특별한 점으로 캐릭터가 이미 주어져있다는 점을 짚었다. 일반 영화의 경우 시나리오를 먼저 쓰고 캐스팅을 진행하지만, '피원에이치'는 멤버들의 캐릭터를 바탕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창 감독은 "아이돌을 진정한 엔터테이너로 확장시키기 위해 어떤 얘기를 다뤄야할 것인지 원초적인 고민부터 출발했다. 제작 과정중에서도 이 친구들의 캐릭터를 세계관 안에 어떻게 녹여야 할 것인가 고민이 컸다"면서 "멤버별 MBTI 성격분석 자료를 참고로 해 캐릭터를 부여하고 세계관을 잡았다"고 밝혔다.

멤버들도 덕분에 영화 속 캐릭터에 더욱 몰입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지웅은 "감독님이 인터뷰도 계속 하면서 저희 실제 성격을 바탕으로 세계관과 저희 캐릭터를 만들어주셨다"면서 "작품이 저희 실제 성격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만큼 음반 활동에서도 더 편하게 저희 가치관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글로벌한 관심을 받는 K팝 아이돌 그룹의 세계관인 만큼 이야기의 구성 역시 세계 어디서 봐도 공감할 수 있는 포인트에 중점을 뒀다. 창 감독은 "단순한 메시지보다는 인류애적이고 보편적인, 모두 공감할 수 있는 메시지를 담으려고 했다"고 전했다.

 

(왼쪽부터) 테오, 종섭, 인탁, 지웅, 소울, 기호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피원하모니의 세계관을 담아낸 영화 '피원에이치'는 오는 10월 8일 개봉하며, 신인 보이그룹 피원하모니 역시 10월 중 데뷔를 앞두고 있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피원에이치'는 '뇌를 점령하는 바이러스'로 혼란한 세상에서 평화를 되찾기 위해 싸우는 소년들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2019년 말 촬영을 마쳤지만 공교롭게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국과 맞물려 더욱 관심을 모은다.

기호는 "영화는 바이러스로 세상이 평화를 잃어 부조화스럽고 망가진 세상이 돼버리는데 저희 여섯 명이 한 팀으로 모여서 평화를 찾고 조화를 이루려고 하는 내용이다"라면서 "이번 작품으로 저희의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 지금 힘든 시기를 겪고 계신 분들께도 저희 영화와 음악으로 희망을 전해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새로운 세계의 시작'이라는 부제처럼 '피원에이치'는 이제 첫 발을 내딛었다. 앞으로 발매될 앨범과 영화 안에서의 성장 서사를 연결시키는 작업에 더불어 인류애를 담은 영웅이 되어 가는 과정을 담은 후속작 역시 준비 중이다.

이날 창 감독은 "처음으로 시도되는 프로모션, 새롭게 시작하는 콘텐츠인 만큼 앞으로 더 진화하고 확장돼서 좋은 K팝, K무비가 결합한 여러 콘텐츠가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면서 "'마블 유니버스', 어벤저스 부럽지 않은 시리즈로 거듭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한편, 피원하모니의 세계관을 담아낸 영화 '피원에이치'는 오는 10월 8일 개봉하며, 신인 보이그룹 피원하모니 역시 10월 중 데뷔를 앞두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