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0:26 (금)
쿠팡 '로켓배송', 코로나19 위기 소상공인 살렸다
상태바
쿠팡 '로켓배송', 코로나19 위기 소상공인 살렸다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0.09.23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쿠팡 입점 소상공인, 로켓배송으로 매출 늘어 위기 버텨
- 쿠팡 입점 소상공인들은 47.9% 성장, 2만6000명 일자리 창출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40만 원으로 떨어진 월 매출이 쿠팡의 전국유통망과 로켓배송으로 지난 5월에는 2억 원으로 뛰어올랐습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학교급식 납품이 중단돼 지난 2월 쿠팡에 입점한 농업회사법인 '지우'의 성공스토리가 ’2020 쿠팡 소상공인 리포트’를 통해 소개돼 이목을 끈다.

쿠팡은 23일 쿠팡에 입점한 소상공인을 분석한 ‘2020 쿠팡 소상공인 리포트-쿠팡과 함께 역경을 이겨내고 있는 작지만 강한 기업들’을 발행했다.

이 리포트에 따르면 쿠팡 입점 소상공인들의 2019년 매출은 전년대비 47.9% 성장했다. 쿠팡을 통해 소상공인들이 올린 매출은 약 4조 원으로 전년 대비 1조4000억 원 증가한 수치다. 매출 증가 요인은 쿠팡의 물류∙IT인프라와 '로켓배송'이 꼽힌다. 소상공인들은 쿠팡에 입점해 전국에 분포돼 있는 거대 물류 인프라와 판매 검색 결제 시스템, 상품보관 및 재고관리, 상품포장과 배송, 고객응대 시스템은 물론 로켓배송까지 이용할 수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전국의 수많은 소상공인이 영업에 큰 타격을 입었지만 로켓배송을 통한 올해 2분기 소상공인 기업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84% 급성장했다.

[사진=쿠팡 제공]

쿠팡은 "소상공인과 함께 지역경제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 소상공인 리포트에 따르면 쿠팡 소상공인의 서울 외 매출 비중은 79.2%다. 쿠팡은 특히 로켓배송을 통해 지역 소상공인들의 판로를 확대하고 있다"며 "품질은 우수하나 지역에만 한정될 수밖에 없었던 판로를 쿠팡의 전국유통망을 통해 확장해 판매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실제 코로나19 확산에도 강원도 횡성군은 2020년 상반기 소상공인 평균 매출이 전국 대비 2.6배 높았으며, 경상남도 창녕군은 올해 2분기 기준 소상공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배 성장했다"고 부연했다.

쿠팡이 소상공인과 함께 2019년에만 새롭게 창출한 일자리는 2만6000명으로 추산된다. 이는 쿠팡 입점 소상공인들이 쿠팡을 통해 올린 2019년 매출을 기반으로 한국은행 산업연관표의 취업유발계수를 적용했을 때 나온 수치다.

강형구 한양대학교 경영대학 교수는 “소상공인들의 매출이 급감하고 있는 상황에서 쿠팡의 로켓배송이 소상공인의 든든한 안전망 역할을 수행했다”며 “쿠팡의 ‘사회통합기능’이 발휘되고 로켓배송 성장의 혜택이 골고루 재분배된다”고 평가했다.

쿠팡 소상공인 리포트는 쿠팡에 입점한 연매출 30억 원 이하 소상공인 현황과 사회경제적 가치를 조사하고 분석한 리포트로 2019년에 이어 올해 두번째 출간됐다. 이번 리포트는 지역경제 기여도, 일자리 창출효과 등 2019년부터 올 상반기까지 쿠팡과 소상공인이 함께 만든 시너지를 각종 데이터와 함께 소개했다.

이 리포트는 쿠팡뉴스룸 페이지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