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0 22:55 (화)
팀-나달 '흙신' 대결? 남자테니스 변곡점 맞나 [프랑스오픈]
상태바
팀-나달 '흙신' 대결? 남자테니스 변곡점 맞나 [프랑스오픈]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0.10.05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차세대 ‘흙신’으로 통하는 세계랭킹 3위 도미니크 팀(27·오스트리아)과 현 시대 ‘흙신’ 2위 라파엘 나달(34·스페인)이 올 시즌 마지막 테니스 메이저대회 프랑스오픈(총상금 3800만 유로·518억 원·롤랑가로스) 4강에서 격돌할 전망이다.

팀은 4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남자단식 16강전에서 위고 가스통(239위·프랑스)을 풀세트 접전 끝에 3-2(6-4 6-4 5-7 3-6 6-3)로 누르고 8강에 올랐다.

앞서 열린 경기에서 나달은 서배스천 코르다(213위·미국)를 3-0 완파해 8강 대진표에 선착했다.

팀과 나달이 8강전에서 나란히 승리하면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지난 두 대회 연속 결승에서 만난 두 신구 ‘흙신’ 맞대결 성사 가능성에 테니스 팬들의 시선이 집중된다.

US오픈에서 우승한 도미니크 팀이 클레이코트 대회 프랑스오픈에서 라파엘 나달의 벽을 넘을 수 있을까. [사진=AFP/연합뉴스]

팀은 지난달 초 열린 US오픈에서 나달과 노박 조코비치(1위·세르비아), 로저 페더러(4위·스위스)까지 이른바 ‘빅3’ 외 선수로는 4년 만에 처음으로 메이저 우승을 차지했다. 차세대 기수 중 한 발 앞서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US오픈에 나달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페더러는 부상으로 불참했다. 조코비치는 홧김에 친 공이 심판에 맞는 바람에 어이 없이 실격패를 당했다. 빅3가 일찌감치 빠진 바람에 반쪽짜리 우승이라는 평가를 피할 수 없었기 때문에 팀으로선 자신이 전통적으로 강했던 프랑스오픈에서 다시 한 번 자신을 입증하고자 한다.

팀은 지난해까지 4년 연속 준결승 이상 진출하며 클레이코트 대회에 강한 면모를 보였다. 지난 두 대회 연속 결승에 올랐지만 모두 나달에 석패했다. 4강에서 맞대결이 성사될 경우 설욕전이기도 하다. 팀이 승리한다면 새 시대가 한층 다가왔음을 시사하는 셈이기도 해 의미가 남다르다.

프랑스오픈에서만 12회 우승한 나달은 이번 대회에서 페더러가 보유한 메이저 남자단식 최다우승 타이기록(20회)에 도전한다.

현재 '흙신' 라파엘 나달과 차세대 '흙신' 팀이 프랑스오픈 4강에서 격돌할 공산이 크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팀은 이날 세계랭킹에서 한참 낮은 가스통에 고전했다. 가스통의 허를 찌르는 드롭샷에 처음부터 애를 먹더니 1, 2세트를 따내고도 3, 4세트를 내줘 위기에 몰렸다. 그는 경기 뒤 “그런 드롭샷은 정말 오랜만에 경험했다. 마치 다른 행성에서 온 듯했다”면서 “매우 어려웠던 경기에서 정신·육체적으로 끝까지 평정을 유지한 나 자신에게도 만족한다”고 밝혔다.

팀은 8강에서 디에고 슈와르츠만(14위·아르헨티나)을 상대한다. 역대 상대전적은 팀이 6승 2패로 우세하다. 메이저에서 맞붙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나달은 알렉산더 즈베레프(7위·독일)를 격파한 야니크 시너(75위·이탈리아)를 만난다.

한편 US오픈 전까지 연승을 달리며 독주했던 조코비치는 16강에서 카렌 하차노프(16위·러시아)와 격돌한다. 

여자단식에선 엘리나 스비톨리나(5위·우크라이나)가 카롤린 가르시아(45위·프랑스)를 잡고 8강에 안착했다. 한편 톱 시드 시모나 할렙(2위·루마니아)과 2번 시드 카롤리나 플리스코바(4위·체코)는 모두 8강에 들지 못했다. 특히 할렙은 19세 신예 이가 슈비온텍(54위·폴란드)의 돌풍에 희생됐다.

2020 프랑스오픈은 JTBC3 골프&스포츠, 네이버스포츠, 아프리카TV를 통해 국내에 생중계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