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9 18:19 (목)
유치원생 25명 독극물먹여 사망까지... 中보육교사 '경악'
상태바
유치원생 25명 독극물먹여 사망까지... 中보육교사 '경악'
  • 스포츠Q
  • 승인 2020.10.06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의 한 보육교사가 어린이 25명에게 독극물을 먹여 그중 1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았다고 중국 관영 언론이 29일 보도했다.

BBC에 따르면 왕윈이라는 이 보육교사는 지난해 3월27일 허난(河南)성 자오쭤(焦作)의 한 유치원에서 아이들이 아침에 죽을 먹은 뒤 급히 병원으로 이송된 직후 체포됐다.

법원은 그녀가 유치원생들의 아침식사에 아질산나트륨을 넣었다며 왕윈에 대해 "비열하고 악랄하다. 엄중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사건은 당시 중국을 충격에 빠트린 것은 물론 전 세계적으로 큰 뉴스가 됐었다.

당시 유치원에서 죽을 먹은 어린이들은 구토와 함께 기절하기 시작했고 독극물을 먹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중국 경찰이 조사를 시작했었다.

[사진=뉴시스]

자오쭤 지방법원은 28일 왕윈에게 사형을 선고했다고 중국 환추스바오는 보도했다.

중국 관영언론은 "왕윈이 또다른 교사와 원생 관리 문제로 말다툼을 한 후 자신과 다툰 교사가 돌보던 학생들의 죽에 아질산염을 넣었다"고 법원이 밝혔다고 전했다.

아질산나트륨은 흔히 육류의 식품 첨가물로 사용되지만 다량으로 섭취할 경우 독성을 나타낼 수 있다.

왕윈은 이전에도 남편에게 아질산염을 먹여 경상을 입힌 전력이 있다고 법원은 밝혔다.

중국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사형에 처하는지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인권단체들은 매년 수천명이 처형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사형은 대부분 독극물 주사 또는 총살로 이뤄진다. [뉴시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