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3 16:47 (목)
롯데마트 "쌀쌀한 날씨, 탕거리 수산물 수요 증가"
상태바
롯데마트 "쌀쌀한 날씨, 탕거리 수산물 수요 증가"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0.10.13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아침 저녁으로 일교차가 10도 이상 벌어지며 탕거리 수산물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롯데마트가 올 가을 들어 처음으로 최저 기온이 10도 아래로 내려간 5일부터 10일까지 6일동안 수산물 매출을 분석한 결과, ‘대구’, ‘우럭’, ‘아귀’ 등 탕거리에 쓰이는 수산물 매출이 전월 동기 대비 큰 폭으로 상승했다고 13일 밝혔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실제로 5일부터 10일까지 전월 동기간 대비 매출이 대구가 715.0%, 우럭이 38.7%, 아귀가 27.3% 신장했다.

 

[사진=롯데쇼핑 제공]
[사진=롯데쇼핑 제공]

 

롯데마트는 "이처럼 탕거리 수산물의 매출이 늘어난 것은 최근 들어 일교차가 커지고 날씨가 쌀쌀해지며 대구탕, 우럭매운탕, 해물탕 등 따뜻한 국물 요리를 먹고자 하는 고객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탕거리 생선에 대한 수요는 증가하고 있지만 올 해 연속적인 태풍으로 인한 양식장 피해 등으로 산지 가격은 전년 대비 약 20-30% 높아진 상황이다. 롯데마트는 "태풍 발생 이전에 준비해 둔 비축물량을 활용해 안정적인 가격에 제철 수산물을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롯데마트는 탕거리 수산물을 찾는 고객들을 위해 28일까지 전 점에서 ‘대한민국 찐 수산대전’을 진행해 국산 왕대구, 우럭, 아귀 등 탕거리를 포함한 다양한 수산물을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대한민국 찐 수산대전은 롯데마트와 해양수산부가 함께 진행하는 행사다.

이병화 롯데마트 MD(상품기획자)는 "추석이 지나고 본격적으로 쌀쌀한 날씨가 시작되면서 탕거리 생선에 대한 고객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며 "행사 기간 동안 다양한 탕거리 수산물을 부담 없는 가격에 만나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