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22:45 (금)
'19일 컴백' 세븐틴, 선주문량 110만 돌파… 기대감 UP
상태바
'19일 컴백' 세븐틴, 선주문량 110만 돌파… 기대감 UP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10.16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그룹 세븐틴의 스페셜 앨범 ‘세미콜론(Semicolon)’이 선주문량 110만 장을 돌파하며 '더블 밀리언셀러'를 향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오는 19일 발매되는 세븐틴의 스페셜 앨범 '세미콜론'이 16일 기준 선주문량 110만 장을 넘어서며 전작 ‘헹가래’에 이어 ‘밀리언셀러’를 예고, 더블 밀리언셀러를 목전에 두고 있다.

특히 이번 새 앨범이 스페셜 앨범임에도 불구하고 단일 앨범으로 선주문량 110만 장을 돌파한 것은 이례적인 수치이며 전작인 미니 7집 ‘헹가래’의 선주문량 106만 장을 단숨에 돌파, 또 하나의 기록을 경신한 것.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음반 판매량 집계 사이트 한터 차트에 따르면 세븐틴의 미니 7집 ‘헹가래’는 초동 판매량 109만7891장을 기록하며 2020년 전체 아티스트 초동(발매 후 일주일) 판매량 2위, 역대 초동 판매량 3위를 차지한 바 있다.

세븐틴의 스페셜 앨범 '세미콜론'은 예약 판매 오픈과 동시에 각종 온라인 음반 사이트 차트 정상을 기록하는 등 벌써부터 1위 고공행진에 날개를 달아 세븐틴이 스페셜 앨범 '세미콜론'과 타이틀곡 ‘홈런(HOME;RUN)’으로 세울 신기록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세븐틴은 이번 스페셜 앨범 '세미콜론'을 통해 "쉼 없이 달리는 청춘에게 ‘잠깐 쉬어가며 청춘의 향연을 즐기자’라는 더욱 성숙한 긍정의 메시지와 따뜻한 위로와 응원, 공감을 주는 희망의 외침을 전했으며 멤버 전반이 앨범 작업에 참여해 더욱 공감 가고, 더욱 현실적인 청춘의 모습을 담아냈다"고 전했다.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 스페셜 앨범이 더욱 특별한 이유는 세븐틴이 기존에 보여줬던 유닛이 아닌 색다른 형식의 믹스 유닛곡이 수록돼 있다는 것. 또 앨범 전체 콘셉트인 ‘레트로’에 맞게 시대별 청춘들이 즐겼던 장르인 애쉬드재즈부터 펑키까지 다양한 장르를 오직 세븐틴만의 느낌으로 만날 수 있다.

스윙 장르 기반의 레트로한 사운드와 경쾌하고 타격감 넘치는 사운드가 돋보이는 타이틀곡 '홈런’은 레트로한 매력이 느껴지는 스타일링과 화려한 퍼포먼스가 담긴 짧은 티저 영상 공개만으로도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키며 세븐틴의 컴백에 전 세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세븐틴은 오는 19일 오후 6시 스페셜 앨범 '세미콜론'을 발매하며 이에 앞서 오후 4시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글로벌 기자간담회를 개최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