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0 14:12 (화)
V리그 2년차 GS칼텍스 러츠, 무르익었다
상태바
V리그 2년차 GS칼텍스 러츠, 무르익었다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0.10.17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프로배구 V리그 2년차를 맞는 러츠(26·미국)가 한층 성숙해진 기량으로 새 시즌 맹활약을 예고한다.

206㎝. 여자배구 외국인선수 6명 중에서도 키가 가장 큰 아포짓 스파이커(라이트) 러츠는 단순히 타점만 높은 선수가 아니다. 국내 무대 입성 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서울 GS칼텍스가 ‘어벤져스’로 통하는 인천 흥국생명에 맞설 대항마라는 평가를 받는 데 그의 존재를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다.

러츠는 17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직전 시즌 1위 수원 현대건설과 개막전 원정경기부터 제 가치를 증명했다.

러츠가 한층 성숙해진 기량으로 지난 시즌보다 나은 활약을 예고한다. [사진=KOVO 제공]

39.39%의 공격성공률로 33점을 쓸어 담았다. 시즌 첫 경기부터 트리플크라운급(블로킹 5개, 서브에이스 2개, 후위공격 7개) 활약을 펼치며 첫 단추를 제대로 끼웠다. 비록 팀 패배로 빛이 바랬지만 GS칼텍스에서 개막 직전 부상자(강소휘, 한수지, 문명화)가 속출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한국배구연맹(KOVO)컵 우승 저력을 엿보기 충분한 경기였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경기를 마친 뒤 “러츠는 이제 한국 배구에 완전히 적응한 것 같다. 세터와 타이밍 측면에서 맞춰가야 될 부분이 있긴 하지만 확실히 지난 시즌보다 좋아졌다”고 칭찬했다.

지난 시즌 초 압도적인 신장에 따른 기대감이 상당했지만 체력적인 문제를 드러냈다. V리그는 전 세계에서도 일정이 빠듯하기로 손꼽히는 무대다. 프로 리그가 없는 미국에서 건너온 첫 해보다 이번 시즌 한층 성숙해진 플레이가 눈에 띈다.

지난 시즌 러츠는 27경기에서 678점을 획득하며 경기당 25점씩 냈다. 장점인 타점을 살린 후위공격 등 공격지표 대부분 상위권에 들었다. 현대건설과 마지막까지 정규리그 우승을 다투고 있던 차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시즌이 조기 종료돼 진한 아쉬움으로 남았다. 

자유계약선수(FA) 신분 취득을 앞두고 동기부여가 상당한 국가대표급 두 윙 스파이커(레프트) 강소휘, 이소영과 구성한 삼각편대 위력은 이미 지난 9월 KOVO컵에서 확인했다.

이날도 상대 블로킹을 이용하는 플레이, 장점인 키를 활용한 블로킹과 분위기를 바꾸는 서브에이스까지 한국 배구 그리고 GS칼텍스에 완전히 녹아든 듯한 인상을 자아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