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5 10:31 (토)
혜민스님, '도둑놈·기생충' 비난에 결국 "활동 중단"
상태바
혜민스님, '도둑놈·기생충' 비난에 결국 "활동 중단"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0.11.16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온앤오프' 방송 이후 건물주 논란 등에 휩싸인 혜민스님이 방송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자신의 논란을 해명하지 않고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며 실망감을 드러내고 있다. 

혜민스님은 15일 늦은 오후 "오늘부로 모든 활동을 내려놓고 대중 선원으로 돌아가 부처님 말씀을 다시 공부하고 수행 기도 정진하겠다"고 밝혔다.

혜민스님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 등 SNS에 "수행자로서 제가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세상에 불법을 전하려고 노력해왔다고 생각했으나 저의 부족함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불편함을 드렸다. 승려의 본분사를 다하지 못한 저의 잘못이 크다"며 모든 활동을 내려놓겠다고 했다.

 

혜민스님 [사진=연합뉴스]
혜민스님 [사진=연합뉴스]

 

이어 "이번 일로 상처받고 실망하신 모든 분들께 참회한다. 더는 저의 일들로 산중에서 수행정진하시는 많은 스님들과 기도하시는 불자들에게 누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거듭 사과했다.

혜민스님은 지난 7일 tvN ‘온앤오프’에서 남산이 한눈에 보이는 서울 도심 단독주택에서 일상을 공개했다. 절이 아닌 남산 뷰(View) 자택에서 생활하고, 유료 명상 어플리케이션 개발을 위해 스타트업에 출근하고, 고가의 전자기기를 사용하는 방송이 전파를 타자 누리꾼들은 혜민스님이 속세와 거리를 두고 있는 불교와 어울리지 않는다며 "무소유 아닌 '풀소유'", "플렉스(Flex)님"이라며 비판했다.

이후 한 매체는 혜민스님이 8억원 상당의 해당 건물 실소유주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보도에 따르면 등기부등본 확인 결과 혜민스님이 거주 중인 단독주택은 혜민스님 속명(본명) 주봉석으로 2015년에 매입됐다가, 2018년 3월경 혜민스님이 대표자로 있는 대한불교조계종 고담선원으로 명의 변경됐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혜민스님이 이 건물 실소유자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1973년 생으로 올해 47세인 혜민스님은 한국계 미국인으로, 대전광역시에서 태어나 한국에서 고등학교 졸업 후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 이후 하버드 종교학 석사, 프린스턴 대학교 종교학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한국으로 다시 돌아와 책 발간, 방송 활동 등으로 유명세를 얻었다. 현재는 스타트업 회사에 출근하며 명상 어플을 제작하고 있다.

 

[사진=tvN '온앤오프'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온앤오프' 방송 화면 캡처]

 

혜민스님이 활동 중단까지 선언한 이유는 또 있다. 2016년 한국 불교문화를 정면 비판하고 한국을 떠난 '푸른 눈의 수행자' 현각스님은 15일 페이스북 게시글에 "속지 마, 연예인일 뿐이다"라며 혜민 스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일절 석가모니의 가르침을 전혀 모르는 도둑놈일 뿐. 부처님의 가르침을 팔아먹는 지옥으로 가고 있는 기생충일 뿐이야"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또 다른 게시글에서는 서울 도심 집에서 명상하는 혜민스님의 방송장면을 공유하며 "그는 단지 사업자, 배우일 뿐이다. 진정한 참선하는 경험이 전혀 없다"며 "그의 책을 접하는 유럽 사람들은 선불교의 요점에 대해 매우 피상적인 감각을 가지고 있다고 불평한다. 그의 헛소리 가르침의 심각한 실수를 바로 잡는데 많은 에너지를 써야 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혜민스님 활동 중단 선언 후인 16일 현각스님은 "혜민스님과 오늘 아침 70분간 전화로 얘기를 나눴다"면서 "혜민스님은 인류에게 줄 선물이 많고, 성실하고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다운 인간”이라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이어 "영적인 삶은 비행기와 같다. 길을 따라 난기류가 생길 수도 있고 나 또한 비행 계획에서 여러 번 벗어나기도 했다. 나는 그나 다른 누구보다도 낫거나 순수하지 않다"며 "내가 조계종 소속이든 아니든 그는 나의 영원한 달마 형제이며, 나는 그의 순수한 마음을 매우 존경한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예일대와 하버드 대학원 출신으로 알려진 현각스님은 현정사 주지와 화계사 국제선원 선원장 등을 지내며 한국 불교를 세계에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했다. 하지만 2016년 7월 "주한 외국인 스님들은 오로지 조계종의 '데커레이션(장식품)'"이라고 한국 불교문화를 비판하고 한국을 떠나겠다고 밝혔다. 현재는 독일에서 한국식 불교를 포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