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5 19:31 (토)
[소해준의 스포츠 멘탈코칭] 외유내강 노력파, 서울이랜드 고재현
상태바
[소해준의 스포츠 멘탈코칭] 외유내강 노력파, 서울이랜드 고재현
  • 소해준 칼럼니스트
  • 승인 2020.11.1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수들에게 꼭 필요하지만 국내에선 아직 생소한 ‘스포츠 멘탈코칭’ 전문가 소해준입니다. 저는 프로선수들부터 유소년까지 다양한 종목의 다양한 선수들을 만나며 그들의 멘탈 및 심리적 성장을 돕는 일을 합니다. 본 칼럼은 현장에서 직접 보고 느끼는 스포츠 멘탈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내용 또한 제가 선수들에게 직접 들은 답변만을 싣고 있습니다. 오늘도 대한민국 선수들의 멘탈 강화를 응원합니다! [편집자 주]

[스포츠Q(큐) 소해준 칼럼니스트] 외유내강이라는 말이 참 잘 어울리는 선수가 있다. 바로 서울 이랜드FC 미드필더 고재현이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우승 멤버로 대구FC 소속인데 현재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서울 이랜드FC에 임대돼 있다. 

고재현은 잘생겼다. 부드러운 미소로 주변을 밝게 만들어준다. 여기에 유머까지 있다. 또 배려심도 넘친다. 고재현을 아는 이라면 필자처럼 칭찬에 끝이 없을 것이다.

그를 외유내강이라고 표현한 데는 이유가 있다. 겉은 그 누구보다 부드럽고 섬세하며 따뜻한데 안을 들여다보면 자신을 바로 세우려는 의지가 강하다. 멘탈이 단단하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고재현의 멘탈은 상당 부분 노력으로 강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는 스스로 자신감이 확 올라갔다가 확 떨어지는 스타일이라고 말한다. 기복이 있다는 걸 알기 때문에 누구보다 노력한다. 체력, 기술은 당연하고 멘탈 케어에도 적극적이다.

예를 들어 스스로에게 ‘내가 최고다!’, ‘나는 할 수 있다!’ 등과 같은 말을 계속 한다거나, 만족스러웠던 경기를 회상하며 그때의 기분과 상태를 지속적으로 이미지트레이닝 하는 등이다. 스포츠심리학에서의 자기암시 기법, 최상의 순간을 앵커링하여 온몸의 감각에 새기는 NLP 기법이라 할 수 있다.

고재현은 멘탈코칭을 성실하게 옮긴다. 가끔 필자와 멘탈관리나 마음가짐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면 고재현은 곧바로 휴대폰 메모장에 필요한 이야기를 저장한다. 이 외에도 본인 발전을 위한 것이라면 무엇이든 끝없이 실천하고 노력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많은 사람들은 멘탈은 타고나는 것이기 때문에 따로 시간을 할애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는 그릇된 사고다. 연습으로 체력이나 기술을 강화하듯, 멘탈도 끝없는 성찰과 실천을 통해 강화할 수 있다. 고재현이 이를 증명하는 케이스다. 

어느덧 시즌이 막바지에 이르렀다. 이랜드는 이번 시즌 최종전(K리그2 27라운드)만 남겨둔 가운데 3위에 올라 있다. 이랜드에 둥지를 튼 고재현은 팀 차원에서는 플레이오프(PO) 진출, 개인적으로는 선수로서의 발전을 목표로 한다. 

보이는 것 보다 가진 게 많은 그가 마지막까지 꿈꾸는 바를 전부 이루길 진심으로 응원한다.

 

 

소해준 멘탈코치

- 스포츠Q(큐) 칼럼니스트
- ㈜한국멘탈코칭센터 대표 멘탈코치
- 2019 K리그 전남드래곤즈 멘탈코치
- 2020 대한체육회 국가대표 능력개발 교육 멘탈코칭 강사
- 중앙대학교 스포츠운동 심리 및 상담 박사과정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