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1 21:13 (목)
마라도나 사망, 교황 이탈리아 펠레 메시 '세계가 운다'
상태바
마라도나 사망, 교황 이탈리아 펠레 메시 '세계가 운다'
  • 민기홍 기자
  • 승인 2020.11.26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교황, 아르헨티나, 이탈리아 그리고 세계적인 선수들까지. 디에고 마라도나 사망에 세계가 슬픔에 빠졌다.

25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미디어에 따르면 마라도나는 현지시간 정오 무렵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부근 티그레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 향년 60세. 사인은 심장마비다.

‘축구 황제’ 펠레(브라질)에 이어 한 시대를 풍미했던 레전드의 갑작스런 별세에 축구계는 물론 여러 분야에서 애도 메시지가 나오고 있다. 연초 헬기사고로 미국프로농구(NBA) 레전드 코비 브라이언트를 보낸 스포츠계는 해를 넘기기 전 ‘축구 신동’마저 잃어 비통함에 빠졌다.

생전 교황(오른쪽)을 영접한 마라도나. [사진=AP/연합뉴스]

 

교황청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마라도나 별세 소식을 듣고 최근 몇 년 좋은 분위기 속에서 만났던 일을 떠올렸다”며 “마라도나를 위해 기도했다”고 전했다. 남미 출신 첫 교황은 아르헨티나 국적으로 바티칸에서 마라도나를 여러 차례 만난 바 있다. 교황청은 공식 웹사이트에서 “‘축구의 시인’ 마라도나가 숨졌다”는 표현을 썼다.

아르헨티나는 국가 차원에서 사흘을 마라도나 애도 기간으로 선포했다. 등번호 10번의 마라도나는 1986 국제축구연맹(FIFA) 멕시코 월드컵 우승을 견인한 국민 영웅이다. 마라도나의 시신은 대통령궁 카사로사다에 안치된다.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대통령의 대변인은 “일반인들이 대통령궁의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이탈리아의 나폴리도 숙연한 분위기다. 마라도나는 1984년부터 6시즌을 이탈리아프로축구 세리에A SSC나폴리에서 보냈다. 마라도나를 앞세운 클럽은 1987년 사상 첫 리그 우승을 차지하더니 2년 뒤 유러피언컵(현재의 UEFA 챔피언스리그)까지 제패하기 이르렀다.

별세한 마라도나를 추모하는 나폴리 시민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나폴리 중심가 콰르티에리 스파뇰리와 인근 광장에는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모여 ‘축구의 신’을 추모하고 있다. 루이지 데 마지스트리스 나폴리 시장은 트위터에 “역사상 가장 위대한 축구선수가 눈을 감았다”며 “그는 천재적인 재능으로 나폴리를 끌어올렸다”고 적었다. 나폴리 구단은 “영원히. 안녕 디에고”란 메시지를 띄웠다.

펠레, 미셸 플라티니, 게리 리네커 등 마라도나와 함께 축구를 예술의 경지에 이르게 했던 레전드들도 입 모아 슬픔을 나타냈다. 특히 마라도나에게 넘버1 타이틀을 넘긴 ‘황제’ 펠레는 로이터통신에 “언젠가 우리 함께 하늘에서 공을 찰 것”이라는 성명을 보내 먹먹함을 자아냈다.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아르헨티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포르투갈), 네이마르(파리생제르맹·브라질) 등 마라도나의 플레이에 영향을 받았던 현역 대스타들도 추모 대열에 동참하고 있다.

마라도나와 합성한 사진을 올려 추모한 메시. [사진=메시 트위터]

 

어린 시절 ‘리틀 마라도나’라 불린 슈퍼스타 메시는 “디에고는 우리를 떠나지만 영원할 것”이라며 “아르헨티나 국민과 축구계에 매우 슬픈 날”이라고 썼다. 고(故) 마라도나는 2008~2010 아르헨티나 대표팀 감독으로 메시를 지도한 바 있다.

호날두는 마라도나와 찍은 흑백사진을 올리고선 “영원한 천재와 작별했다. 채우기 힘든 빈 자리”라며 “당신을 절대로 잊지 않겠다”고, 네이마르는 “축구가 당신에게 고마워한다”며 “우리 기억 속에 항상 있을 것”이라고 했다.

마라도나는 1997년 은퇴한 후 계속해서 건강에 문제를 겪었다. 2004년 심장마비로 중태에 빠진 적이 있다. 마약과 알코올 중독 전력도 있다. 지난달 말 환갑을 맞은 그는 이달 초 빈혈, 탈수, 두부 외상 후 출혈 등으로 입원해 수술을 받았다. 결국 운동장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세상을 떠났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