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7 20:42 (토)
최준용-오리온 논란, 시끄러운 프로농구 연말 풍경
상태바
최준용-오리온 논란, 시끄러운 프로농구 연말 풍경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0.12.09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밝은 분위기로 떠들썩해야 할 프로농구 연말이 다소 상반된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다.

KBL은 9일 오전 11시 서울시 강남구 KBL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열고 서울 SK 최준용(26)의 소셜 미디어 방송 중에 발생한 동료 선수 신체 노출과 관련해 심의한다.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생방송을 진행하던 중 동료 선수 신체 부위가 노출된 사진을 방송에 그대로 내보냈기 때문이다.

서울 SK 최준용이 SNS로 물의를 일으켜 구단으로부터 3경기 출장 정리 징계를 받았다. [사진=KBL 제공]

 

최근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신인 신동수(19)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부적절한 글을 올려 팀에서 방출됐던 터라 더 논란은 컸다.

이후 최준용은 곧바로 생방송을 종료했고 이후 사과문을 게재했다. “팬 분들과 즐겁게 소통하고자 했던 방송에서 이런 실수를 하게 돼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실수로 사진첩에 있던 사진의 일부가 노출돼 저 역시 많이 놀라 방송을 끄고 상황을 파악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동료 선수에게) 이유를 떠나서 정말 미안하다는 사과를 했고 (그 선수도) 갑작스럽게 일어난 상황을 알기에 너그럽게 제 사과를 받아줬다”며 “상의 끝에 이렇게 글을 올리게 됐다”고 적었다.

신동수와는 크게 다르긴 했다. 우선 의도성이 없었다. 그는 “편하게 생활하면서 서로의 자는 모습 등 장난스러운 사진들을 많이 찍었고 당연히 지웠어야 하는 내용이지만 서로에게 장난을 위해 보관하고 있던 것이 저의 가장 큰 잘못”이라며 “팬 분들과 해당 선수에게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이러한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경솔한 행동임은 분명하다. SK는 선제적 대처에 나섰다. 8일 안양 KGC인삼공사와 경기부터 최준용에게 3경기 출장 금지 조처를 내리며 “시즌 전에 시행했던 인성 및 SNS 관련 교육을 시즌 중에 추가로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경은 감독은 최준용에 대해 "이번 일로 선수 자신이 느끼는 게 있을 것이고 느껴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사진=KBL 제공]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경은 감독은 8일 경기 전 “아무래도 문제가 생겨서 팀 분위기가 안 좋은 것은 사실”이라며 “어젯밤에 사고 경위를 들었고, 다시는 이런 사태가 벌어지지 않도록 관련 교육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최준용은 누구보다 적극적인 팬서비스로 유명하지만 인성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던 선수다. 지난 1월엔 창원 LG와 경기 중 강병현과 물리적 충돌을 빚어 재정위원회에 회부되기도 했다.

문 감독은 “인성이나 교양, 부정 방지 교육 등을 더 강화해야 할 것”이라며 “최준용에게도 ‘프로 선수로서 떨어진 자신의 가치를 다시 올리려면 엄청난 노력이 필요하다’고 얘기했다. 이번 일로 선수 자신이 느끼는 게 있을 것이고 느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저녁만 해도 어리둥절한 상황이었다가 오늘 아침에는 저와 면담하면서 눈물까지 흘리더라”며 “지도자로서 보는 마음이 아팠다”고 덧붙였다.

또 KBL은 지난 3일 울산 현대모비스와 홈경기 후 코칭스태프 등 구단 관계자들이 체육관 내에서 별도 모임을 진행한 고양 오리온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올 시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많은 관중들이 경기장을 찾지 못하고 있다. 프로농구 하나의 문화로 자리매김한 농구영신(농구+송구영신) 매치도 별도로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가뜩이나 연말 분위기가 나지 않는 농구계에 시끄러운 소식만이 전해지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