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4 23:10 (토)
예비군 총기사고, 이제 해야할 것은?
상태바
예비군 총기사고, 이제 해야할 것은?
  • 유필립 기자
  • 승인 2015.05.14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유필립 기자] 현역병들 문제로만 알았던 총기사고가 예비군 훈련장에서 발생하는 사상 초유의 일이 벌어졌다. 예비군이라고는 하지만 이번 총기사고 피해자들이 대개 20대 초중반의 젊은이들이라는 점에서 더욱 더 안타깝게 받아들여지고 있다.

지난 13일 육군 52사단 예비군 훈련장에서 발생한 총기사고는 희생자는 물론 당시 훈련에 참가했던 500여명의 예비군들에게 평생 치유되기 힘든 트라우마를 안겨줄 것으로 보인다.

 

나아가 대한민국 모든 예비군은 물론 예비군 아들을 둔 부모들에게도 불안감을 안겨줄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지만 이제라도 총기사고 예방을 위한 확실한 대안이 나와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이번 총기사고를 교훈 삼아 현역 시절 관심사병으로 분류됐던 사람들에 대해 특별관리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사고 예방을 위해 사격 훈련장에서 보다 엄격한 통제가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이번 총기사고 당시 문제의 사격장에서는 총구가 표적 쪽으로 향하도록 해주는 고정장치가 풀려 있었던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에 대한 관리 감독도 보다 철저히 이행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가장 중요한 것은 예비군 인적 자원에 대한 관리다. 이번 총기사고 유발자처럼 우울증을 앓고 있거나 관심사병 출신인 경우 예비군 훈련에서도 특별관리가 실시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총기사고는 자칫 예비군들로부터 "군대 갔다온 것도 억울한데, 예비군 훈련에서까지 목숨 건 훈련을 해야 하나?"라는 그릇된 불평불만을 유발할 수도 있다. 사고 예방에 대한 확실한 대책이 요구되는 가장 큰 이유가 여기에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