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6 22:54 (화)
롯데온 "잠옷·홈웨어 매출 전년대비 17% 신장"
상태바
롯데온 "잠옷·홈웨어 매출 전년대비 17% 신장"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1.07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한겨울 패션 트렌드가 변했다. 한파가 찾아오면 가장 큰 인기를 누리던 아우터를 제치고 실내복, 홈웨어의 매출이 전년대비 가장 크게 늘어나며 강세를 보이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강화로 야외활동과 여행 등에 제한이 생기면서 아우터보다는 실내 생활에 적합한 홈웨어를 더 많이 구매한 것.

롯데온(ON)에 따르면 지난 한 달간(‘20년 12월1일~12월31일)의 의류 매출은 전년대비 ‘잠옷·홈웨어’가 17% 늘었으며, 특히 크리스마스와 연말 홈파티 수요로 인해 12월 마지막 2주간(‘20년 12월17일~12월31일) 의 전년대비 ‘잠옷·홈웨어’ 매출은 33%로 더 큰 폭으로 증가했다. 또한, 보온에 도움을 주는 ‘내복·발열내의’의 매출이 599%, ‘아동 내의·실내복’이 55% 늘었다.

 

[사진=롯데쇼핑 제공]
[사진=롯데쇼핑 제공]

 

또한, 홈웨어에 스타일까지 겸비해 외투 하나만 걸치면 집 앞까지 외출이 가능한 ‘원마일웨어(One-mile wear)’도 인기를 끌었다. 실내와 야외 모두 편하게 입기 좋은 ‘트레이닝복’의 매출은 지난 12월 한 달간 전년대비 32% 늘었으며, 편한 실내·외복으로는 ‘티셔츠’가 14%, ‘원피스’의 매출이 62% 증가했다.

이에, 롯데온은 17일까지 언더웨어 브랜드 ‘속옷미인’과 함께 ‘패밀리 마약잠옷 특가전’을 준비해 기모 소재의 홈웨어 50여개를 할인 판매한다. ‘여성 기모 원피스 잠옷’, 남·녀가 함께 맞춰 입을 수 있는 ‘커플 상·하의 세트 잠옷’, ‘밍크 수면 상·하의 잠옷’이 준비됐다.

더불어, 롯데온은 이번 달 10일까지는 ‘집콕러를 위한 원마일웨어 기획전’을 진행해 실내복과 외출복으로 활용이 가능한 상품을 할인 판매한다. 60여개 브랜드가 참여해 약 2천여 개 상품을 최대 15% 할인한다. 대표적으로 ‘시크폭스 코듀로이 언발란스 조거 팬츠’, ‘피핀 기모 트레이닝세트’가 준비됐으며, 홈웨어에 따뜻함을 더해주는 ‘앤드스타일 양털 포켓 뽀글이 베스트’ 1+1 혜택을 제공한다.

이신혜 롯데e커머스 패션팀장은 “과거에는 겨울철에 패딩, 코트 등 아우터를 중심으로 많은 판매가 이루어졌으나, 사회적 거리두기가 유지됨에 따라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잠옷, 실내복 등의 홈웨어의 매출이 크게 증가해 이번 할인 행사를 준비했다”며 “코로나의 영향으로 기존 패션 트렌드가 변화하고 있어 앞으로도 롯데온의 검색어와 매출 등을 기반으로 트렌드에 맞는 행사 상품을 준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