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2 22:37 (금)
'화상회의 시대' 위메프, '캠테리어' 제품 수익 폭증
상태바
'화상회의 시대' 위메프, '캠테리어' 제품 수익 폭증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1.01.11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재택근무, 온라인 수업 등으로 화상회의가 늘면서 홈캠 화면 배경을 꾸미는 이른바 ‘캠테리어(홈캠+인테리어)’가 주목받고 있다. ‘집꾸(집 꾸미기)’·’방꾸(방 꾸미기)’에서 더 세분화된 인테리어 트렌드가 생겨난 것.

위메프는 11일 “최근 5주간(12월 1일~1월 4일) 패브릭 가리개, 칸막이, 포스터 등 ‘캠테리어’ 관련 제품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9배까지 판매가 늘었다”고 밝혔다.

특히 깔끔하지 않은 선반이나 많은 물건을 간편하게 가려주는 ‘패브릭 가리개’ 매출이 704%(8배) 급증했다. 칸막이 판매도 88% 증가했다. 개인 생활 공간을 가리는 동시에 인테리어 효과를 낼 수 있어 많은 고객이 찾은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위메프 제공]

 

포스터(24%), 행잉플랜트(21%), 액자(13%), 가랜드(7%) 등 벽에 걸어 연출하는 인테리어 제품도 인기를 끌었다. 이 같은 소품을 못 없이 걸 수 있는 ‘벽지꽂이’는 지난해 보다 850%(9배) 판매가 증가했다. 벽에 직접 붙이는 데코 스티커는 17% 늘었다.

재택 업무·온라인 수업 효율성을 높여주는 사무용 아이템 역시 많이 판매됐다. 블루투스 키보드와 노트북 거치대는 매출이 각각 21%, 18% 증가했다. 발해먹도 69% 늘었다.

위메프 관계자는 “재택근무와 온라인 수업이 길어져 공간 분리 필요성을 느낀 직장인, 학생 사이에서 캠테리어·데스크테리어 등 세분화된 인테리어 트렌드가 나타나고 있다”며 “새해를 맞아 새로운 가구, 인테리어 소품으로 기분 전환 하려는 고객들도 많아 당분간 관련 아이템 인기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