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8 19:21 (월)
쿠팡 "물류센터 근로자 사망, 공공운수노조 주장 악의적"
상태바
쿠팡 "물류센터 근로자 사망, 공공운수노조 주장 악의적"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1.01.20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쿠팡이 "공공운수노조의 주장은 악의적"이라며 반박에 나섰다. 

쿠팡은 "19일 오전 일부 단체가 주최한 기자회견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는 내용의 자료를 배포했다. 

지난 11일 쿠팡 동탄물류센터에서 집품 작업을 하던 50대 근로자가 사망한 사건을 두고 공공운수노조가 "쉬는 시간 없는 살인적 노동강도 때문"이라고 날을 세운 것에 대한 대응이다. 

[사진=연합뉴스]

 

쿠팡은 "고인은 일용직 근무자로 지난해 12월 30일 첫 근무 이후 총 6일 근무했다"며 "주당 근무시간은 최대 29시간이었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이들은 물류센터에 난방을 하지 않았다며 쿠팡의 근로조건이 나쁜 것 같이 주장했으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 쿠팡과 유사한 업무가 이뤄지는 전국의 모든 물류센터(풀필먼트센터)는 화물 차량의 출입과 상품의 입출고가 개방된 공간에서 동시에 이뤄지는 특성 때문에 냉난방 설비가 구조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신 식당, 휴게실, 화장실 등 작업과 관계없는 공간에는 난방시설을 설치하여 근로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쿠팡은 동절기 모든 직원에게 핫 팩을 제공하고, 외부와 연결되어 있는 공간에서 일하는 작업자들에게는 방한복 등을 추가로 지급한다"고 설명했다. 

쿠팡 측은 "고인의 죽음을 안타깝게 생각하며 유족에게도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면서 "고인의 죽음을 악의적으로 이용하는 것을 자제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