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9 09:14 (화)
bhc, BBQ가 항소한 191억원 소송서 승소 '재판 3연승'
상태바
bhc, BBQ가 항소한 191억원 소송서 승소 '재판 3연승'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1.01.20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bhc가 BBQ와 소송에서 연달아 승소하며 3연승했다. 앞서 300억 원 상품 공급대금 소송과 71억 원 손해배상 청구에서 승리한 데 이어 이천시 토지 관련 손해배상청구 191억 원 항소심에서도 승리한 것이다.

임금옥 대표가 이끄는 치킨 프랜차이즈 bhc는 20일 "BBQ가 제기한 ‘이천시 토지 손해배상청구’ 항소심에서 승소했다"고 밝혔다.

과거 bhc는 이천시 마장면 목리 토지와 관련해 BBQ와 2015년 12월 31일을 만료로 하는 임대차계약 및 사용대차계약을 체결했다.

BBQ는 'bhc가 토지인도 의무 및 건물철거 의무를 미이행, BBQ 테마파크 조성사업이 지연됐다'고 주장하며 지난 2018년 191억 원 상당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지만 2020년 6월 패소했다. 이에 불복한 BBQ는 즉각 항소심을 제기했지만 역시 패소했다.

[사진=bhc 제공]

20일 서울고등법원 민사 6부는 "BBQ 테마파크 사업 시행 지체와 bhc 채무불이행 사이 인과관계 부족 등을 이유로 BBQ 항소를 모두 기각한다"며 bhc의 손을 들어줬다.

bhc 관계자는 “현재 BBQ는 허무맹랑한 주장으로 무리한 소송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며 “이는 bhc 브랜드에 의도적으로 흠집을 내 소비자를 기만하는 행위로 보여지며, bhc의 연이은 승소는 원칙과 정도를 지키려 한 진실이 반영된 결과라고 본다”고 말했다.

윤홍근 BBQ 회장은 2002년 10월부터 이천시 마장면에 토지(목리 1-13, 목리 1-16)와 건물을 소유하고 연구소, 공장, 교육시설 등을 설치 및 운영해왔다. 

bhc는 2011년 목리 1-13 토지와 건물 소유권을 취득했으며, bhc가 BBQ에서 분리되는 과정을 통해 2013년 BBQ에 해당 토지를 매도했다. 이후 bhc는 목리 1-13 및 목리 1-16 토지에 있는 건물을 소유하기 위해 BBQ와 목리 1-13 토지에 관한 임대차계약을, BBQ 윤홍근 회장과 목리 1-16 토지에 관한 사용대차계약을 체결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