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3-01 11:14 (금)
KB금융-신한금융, 양성평등 교육 노력 통했다
상태바
KB금융-신한금융, 양성평등 교육 노력 통했다
  • 민기홍 기자
  • 승인 2021.01.28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KB금융그룹이 여성 인재 특화 교육과정을 운영한 적극 운영한 노력을 인정받았다. 

윤종규 회장의 KB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의 신한금융그룹은 28일 일제히 "2021 블룸버그 양성평등 지수(Bloomberg Gender-Equality Index) 기업으로 3년 연속 선정됐다"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권위 있는 글로벌 금융정보기관이다. 

GEI는 기업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현황 정보를 투자자들에게 알리기 위해 블룸버그가 발표하는 지수다. 시가총액 10억 달러 이상 미국 증권거래소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다. 여성 리더십 및 인재육성, 동일 임금 및 성별 임금 동등성, 포용적 문화, 성희롱 정책, 여성 친화적 브랜드 등 5개 부문에 걸쳐 양성평등 정책을 평가한다.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사진=KB금융그룹 제공]

KB금융그룹은 여성 리더십 강화 프로그램인 WE(Womans Empowerment) STAR 멘토링, KB손해보험 KB사내대학 드림캠퍼스, KB증권 Value-up 과정 등 여성 인재에 특화된 교육과정을 운영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KB국민은행을 중심으로 본부 여성 인력 비율을 부서장 20%, 팀장 30%, 팀원 40%로 수립한 것 역시 효과를 봤다. 

신한금융은 그룹 여성리더 육성 프로그램 '신한 쉬어로즈(SHeroes)'로 관리자급 여성 인재의 육성 규모를 매년 확대했고, 경력개발을 위한 멘토링·테마강연·컨퍼런스 등을 운영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더불어 그룹이 중점적으로 추진한 여성 승진 규모 확대, 급여·복지제도 개선, 그룹 공동어린이집 증설, 임신 전기간 단축 근무 도입 등 양성평등 관련 사업을 정량화해 제시해 후한 평가를 받았다. 

KB금융그룹 관계자는 "KB금융지주는 국내 금융지주사 최초로 이사회에 2명의 여성 사외이사를 보유하고 있다"며 "ESG위원회를 중심으로 양성평등을 포함한 그룹 차원의 ESG 경영 실천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다. 여성역량강화원칙(WEPs)의 공식적인 지지기관으로서 여성 인재 육성을 위한 맞춤교육 및 여성 인재 중용을 통한 양성평등 문화 확산 등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블룸버그 양성평등 지수 3년 연속 편입은 KB금융그룹의 적극적인 ESG 경영 노력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KB금융은 앞으로도 ESG 경영 선도 금융그룹으로 다양성과 포용성을 바탕으로 한 양성평등 문화가 확고하게 뿌리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는 "그룹의 ESG 핵심과제를 여성 인재 육성 및 경력개발을 통한 다양성 확대로 정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추진해온 결과”라며 “앞으로도 여성 인재의 역량강화 및 양성평등 문화 확산 노력과 더불어 다양한 ESG 활동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지속가능경영을 충실하게 이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신한금융은 여성가족부와 업무협약(MOU)을 통해 3년 간 취약계층 경력단절 여성 5229명의 취업을 지원했다"며 "맞벌이 가정을 위해 공동육아나눔터 ‘신한꿈도담터’ 101개소를 설립하는 등 여성의 일과 가정의 양립을 지원하는 사회공헌(CSR)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2021 블룸버그 양성평등 지수에는 44개국 380개 기업이 선정됐다. 국내를 대표하는 KB금융, 신한금융 외에 골드만삭스, S&P, 뱅크오브아메리카, JP모건, 모건스탠리 등 선진 글로벌 금융기업들이 다수 포함됐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