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7 04:12 (월)
아모레퍼시픽, 플라스틱 줄여 지구 지키는 '4R 전략'?
상태바
아모레퍼시픽, 플라스틱 줄여 지구 지키는 '4R 전략'?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2.04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화장품 용기가 초래하는 환경 문제에 공감하며 불필요한 플라스틱 소비를 줄여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아모레퍼시픽은 최근 재활용과 재사용이 쉬운 원료를 선택하고, 리필 가능한 제품 품목을 확대하는 등 다양한 환경 친화적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달 27일 대한화장품협회가 선언한 '2030 화장품 플라스틱 이니셔티브'에 적극 동참 중인 아모레퍼시픽은 △Recycle(포장재와 용기의 재활용성 향상), △Reduce(석유 기반의 플라스틱 사용 축소 및 불필요한 플라스틱 절감), △Reuse(플라스틱 용기의 재이용성 제고), △Reverse(화장품 용기의 회수율 및 재활용률 제고)를 내용으로 한 ‘4R 전략’을 세우고, 여러 사업을 실행하고 있다.

 

설 선물세트 지구를 부탁해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설 선물세트 지구를 부탁해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첫 번째, 리사이클(Recycle) 사업으로 다 쓴 화장품 용기를 재활용할 수 있도록 메탈프리(Metal-Free) 펌프를 적용하거나 쉽게 탈착할 수 있는 라벨을 부착한 제품들을 점차 늘리고 있다. 내용물의 토출을 돕기 위해 사용해 온 금속 스프링을 적용하지 않을 경우 다 쓴 뒤 별도의 분리 작업 없이 그대로 분리배출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대표 제품으로는 해피바스 자몽에센스 바디워시가 있다.

두 번째, 리듀스(Reduce)를 위해 고갈 자원인 석유 원료 대신 재생 플라스틱의 사용도 확대하고 있다. 옥수수, 사탕수수 등 식물 유래 원료나 폐플라스틱 원료를 활용해 제작한 용기도 적극 활용 중이다. 이니스프리는 플라스틱이 아닌 종이 용기를 활용해 페이퍼보틀 그린티 씨드 세럼을 출시한 바 있다.

세 번째, 리유즈(Reuse) 실천을 위해 국내 화장품 업계 최초로 리필 스테이션을 운영 중이다. 아모레퍼시픽 리필 활성화 활동의 일환으로, 아모레스토어 광교에 위치한 리필 스테이션에서는 샴푸와 바디워시 제품의 내용물을 원하는 만큼 소분해 판매한다. 작년 10월 말 오픈한 이래 1000명 넘는 소비자가 리필 제품을 구매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앞으로 리필 제품의 가짓수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마지막 리버스(Reverse) 전략으로 다 쓴 화장품 공병을 회수해 소각하지 않고, 용기 원료로 다시 활용하는 ‘물질 재활용’ 비율 또한 높여 가고 있다. 매년 약 200톤가량의 화장품 용기를 그린사이클(GREENCYCLE) 캠페인을 통해 수거하는데, 글로벌 환경 기업 테라사이클(TerraCycle) 및 최근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GS칼텍스 등과 함께 플라스틱 용기를 최소 100톤 이상 재활용하고자 한다는 설명이다.

최근에는 환경을 고려하고 업사이클링(Upcycling, 재활용)의 가치를 담은 명절 생활용품 선물세트 ‘지구를 부탁해’도 선보였다. 해당 세트는 생분해가 가능한 사탕수수 원료와 FSC(Forest Stewardship Council, 산림관리협의회) 인증을 받은 종이로 포장재를 구성해 플라스틱 사용을 줄였다.

아모레퍼시픽은 '지구를 부탁해' 선물세트에 대해 "무색 페트(PET) 용기를 사용했고, 접착제 라벨 대신 종이 슬리브를 활용했다. 라벨이 없기 때문에 제품 구분을 돕는 리무버블 스티커도 함께 동봉해 소비자에게 재미와 만족감도 제공한다. 해당 세트에 포함된 ‘리사이클 페트 에코백’은 재활용 페트로 만든 업사이클링 제품"이라고 전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