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23:09 (금)
'쿠드롱 차유람 서현민 선봉' 웰뱅, 결승행 비결은? [PBA 팀리그]
상태바
'쿠드롱 차유람 서현민 선봉' 웰뱅, 결승행 비결은? [PBA 팀리그]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1.02.05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말하지 않아도 알아요.”

과거 과자 광고에 사용돼 유명해진 노래다. PBA 팀리그 초대 대회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한 웰컴저축은행 웰뱅피닉스 선수들에게 딱 들어 맞는 노랫말이다.

웰컴저축은행은 5일 경기도 고양시 빛마루방송지원센터에서 열린 블루원리조트 엔젤스와 2020~2021 신한금융투자 PBA 팀리그 6라운드 최종전에서 세트스코어 2-4(15-11 11-2 2-15 7-15 12-15 4-11) 역전승을 당했다.

그럼에도 13승 9무 8패, 승점 48을 기록한 웰뱅피닉스는 2위 SK렌터카 위너스(승점 43)를 제치고 결승 직행 티켓을 얻었다.

웰컴저축은행 웰뱅피닉스가 5일 2020~2021 신한금융투자 PBA 팀리그 6라운드 최종전을 마치고 정규리그 우승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지승, 서현민, 김예은, 김대웅 웰컴저축은행 대표이사, 쿠드롱, 차유람, 위마즈. [사진=PBA 투어 제공]

 

PBA 투어에서 유일하게 2승을 챙긴 프레드릭 쿠드롱(벨기에)의 존재만으로 우승후보로 평가 받은 웰뱅피닉스다. 2라운드 1승 2무 2패로 주춤했던 걸 제외하면 매 라운드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다. 큰 위기조차 없었다.

6라운드도 마찬가지. 웰뱅은 2승 1무로 2,3위와 격차를 벌리며 앞서갔고 마지막 2경기를 패하고도 우승을 확정했다.

마지막 경기 아쉽게 패배로 마무리했지만 선수들의 표정은 밝기만 했다. 누구 하나 빠짐없이 얼굴엔 미소가 만연했고 해맑게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든든히 팀을 이끈 캡틴 쿠드롱을 비롯해 전체 승률 1위 서현민, 3라운드 MVP 차유람, 비롤 위마즈(터키), 막내 라인 한지승과 김예은까지 모두 제 역할을 해냈다.

스리쿠션 4대천왕 중 하나인 쿠드롱에게도 팀리그는 각별한 의미일 수밖에 없었다. 경기 후 만난 쿠드롱은 “제각기 다른 성격의 6명이 팀을 이룬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니었고 날마다 선수들의 컨디션 차이도 있었다”며 “나도 어떨 땐 잘 못했지만 하나의 팀으로서 경기하고 팀 이룬 것에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쿠드롱(왼쪽부터)과 차유람, 서현민이 경기 후 인터뷰에서 환한 미소로 우승 소감을 전하고 있다. [사진=PBA 투어 제공]

 

당구는 어떤 종목보다도 철저한 개인스포츠라는 인식이 강하다. 그렇기에 팀리그는 보는 이들은 물론이고 선수들에게도 생소했다. 쿠드롱은 “PBA 팀리그 자체가 흥미롭다. 팀으로서 하다보니 못했을 때 압박감이 많고 매 세트에 나서는 게 아니라 기다림도 길고 컨디션 조절이 어려웠다”면서도 “결론적으론 팀으로서 경기 하는 게 개인전 우승보다 더 큰 의미로 다가왔다”고 덧붙였다.

말도 잘 통하지 않고 평소에 친분이 있던 사이도 아니었다. 쿠드롱은 “유럽에선 팀원들과 함께 생활하는 일이 없는데 여기선 언어가 안 통하더라도 5일 동안 머물며 서로를 이해하고 함께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어 좋았다”며 “우리팀이 그런 걸 유독 더 잘해 1위로 마무리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서현민도 “처음엔 쉽게 친해질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훈련하고 만나면서 성격도 다 좋고 서로 이해하면서 맞아가기 시작했다”며 “팀리그를 하면서 누가 안 좋을 때 대신 누가 잘 해주는 식의 호흡이 너무 잘 맞았다. 그게 우승할 수 있었던 비결인 것 같다. 팀원들께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전했다.

능통한 영어로 선수들의 통역사 역할까지 맡았던 차유람은 “처음엔 구멍만 되지 말자는 각오로 나섰다. 워낙 다 잘하는 선수들이라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했다”며 “매 라운드마다 더 강해지고 집중력 있는 경기력을 펼쳤다. 캡틴에겐 이런 말이 어울리지 않을 수도 있지만 모든 팀원들이 대회를 통해 성장한 것 같다”고 밝혔다.

경계 세리머니로 기쁨을 함께 하는 웰뱅피닉스 선수들. [사진=PBA 투어 제공]

 

역시나 찰떡 같은 팀워크를 비결로 꼽았다. “누구 하나 이기적인 선수 없이 서로에게 피해주지 않으려 했다. 진심이란 걸 느끼니 상승효과가 나타났다. 결과도 더 좋았다”며 “모두 승부욕이 강해 표정이나 제스처만 봐도 감정을 읽을 수 있게 됐다. 그런 걸 서로 잘 파악해 그 순간에 맞는 격려나 조언 등 도움이 되려고 하는 등 배려해 주는 분위기가 형성돼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 항상 느끼지만 나는 행운아라고 생각한다. 나에겐 과분하다고 생각한다. 평생잊지 못할 것”이라고 감격에 겨워했다.

아직 기뻐하긴 이르다. 정규리그 우승이라는 영예를 얻었으나 트로피를 들어올린 것 외엔 어떤 것도 얻은 게 없다. 다만 결승에 진출했고 먼저 1승을 안고 7전 4승제 경기를 치른다는 것.

피하고픈 팀이 있을까. 서현민은 “크게 상관은 없지만 굳이 말하자면 상대전적이 좋지 않은 SK렌터카가 안 올라왔으면 좋겠다”며 “신한 알파스가 최종전을 이기면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데 결승까지 쭉쭉 올라왔으면 한다”고 웃었다. 

쿠드롱은 “특별히 원하는 팀은 없는데 TS가 올라올 것 같다. 다 어려운 팀이라 꼽기 힘들다”며 “이미 우승이 확정된 상태라 마지막 경기 결과가 아쉬웠는데 잘 보완해서 챔피언 결정전에선 좋은 경기를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