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22:33 (금)
bhc치킨 "지난해 신규 가맹점주 절반이 2030세대"
상태바
bhc치킨 "지난해 신규 가맹점주 절반이 2030세대"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1.02.09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이 지난해 신규매장 오픈을 위한 교육과정 수료자를 분석한 결과 2030세대 비중이 48%를 차지했다. 가맹점주와 실제 매장 운영자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교육으로 매장 오픈을 위해서 반드시 수료해야 하는 필수 과정에 참여한 이들 절반가량이 청년 세대라는 것이다. 

bhc치킨에 따르면 지난 2014년 전체 교육 수료자 중 2030세대 비중은 21%였고, 2016년 30%, 2018년 35% 등 청년 창업이 꾸준히 증가했다. 특히 2020년에는 처음으로 40%대를 돌파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독자경영 시작 이듬해인 2014년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한 규모다. 

20대와 30대를 구분해 살펴보면 지난해 교육 수료자 중 30대 비중은 26%로 22%를 보인 20대보다 조금 앞섰다.

하지만 2014년과 비교할 경우 30대 비중은 약 7% 증가해 완만한 증가세를 보인 반면 당시 2.4%에 불과했던 20대 비중은 7년 사이 무려 10배 가까이 증가했다. 그동안 상대적으로 창업에 관심이 없었던 20대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청년 창업을 주도한 것으로 해석된다.

[사진=bhc치킨 제공]

bhc치킨은 20대의 폭발적인 창업 증가에 대해 "독자경영 이후 2030세대를 주 타깃층으로 삼고 젊은 감각이 돋보이는 신메뉴를 개발하고 적극적인 마케팅과 다양한 사회공헌활동(CSR)을 전개하는 등 젊은 세대와 소통으로 높은 신뢰와 선호도를 형성한 게 주효했다"고 돌아봤다. 

여기에 장기 불황으로 인해 창업 연령층이 젊은 층으로 확산하고 있는 사회현상과 치킨 프랜차이즈가 적은 자본으로 창업이 용이하다는 점도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지난해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비대면 소비가 자리 잡으면서 치킨을 비롯한 배달 수요가 크게 늘어난 것도 한 몫 했다는 분석이다.   

bhc치킨 관계자는 “은퇴 후 창업 아이템은 치킨 프랜차이즈라는 등식으로 인해 중, 장년층이 주를 이뤘는데 최근 들어 2030세대 창업이 늘어나면서 가맹점 세대교체가 이루어지는 추세”라며 “배달 앱과 SNS 등 IT 문화에 익숙한 젊은 세대가 디지털 환경으로 전화되고 있는 외식업 창업에 눈을 돌리고 있어 청년 창업 증가세는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