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17:39 (월)
日 이번엔 초등학교 '체육복 안 노팬티 규정'
상태바
日 이번엔 초등학교 '체육복 안 노팬티 규정'
  • 스포츠Q
  • 승인 2021.03.24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일본의 한 지자체에서 상당수의 중고등학교가 학생들의 속옷 색깔을 검열해 논란이 인데 이어 이번에는 다른 지자체의 일부 초등학교가 저학년 학생들에게 체육복 안에 속옷을 입지 말도록 지도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인권침해 논란으로 확산하고 있다.

15일 일본 인터넷 매체인 허프포스트에 따르면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가와사키(川崎)시의 시립 초등학교 일부가 초등학교 저학년생에게 체육복 안에 속옷 착용을 금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논란은 지난 9일 가와사키 시의회 예산심사 특별위원회에서 자민당 소속 야마다 에리(山田瑛理) 시의원이 이에 대해 지적하면서 시작됐다.

야마다 의원은 초등학생 학부모로부터 속옷착용 금지 규율에 대한 상담을 받았다며 "많은 아이들이 이에 대해 '싫다'고 말하고 있다"라며 비판했다.

그는 이어 "정말 그런 지도가 이뤄지고 있느냐"며 "왜 그런 지도를 하고 있느냐"고 따졌다.

[사진=뉴시스]

이에 대해 가와사키시 교육위원회 측은 "교육위원회로서는 그런 지도를 하고 있지 않다"며 부정했다. 그러면서도 "운동 후 땀이나 몸이 차가워지지 않게 하는 등 건강 및 위생상의 문제로, 주로 저학년 학생에 대해 속옷을 착용하지 않도록 지도하고 있는 학교가 일부 있는 것을 확인했다"라고 인정했다.

야마다 의원은 "초등학생은 성의식이 싹트는 매우 중요한 시기"라며 "성의식을 확실히 길러야 하는 시기인데 이에 역행하는 지도를 하고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또 어떤 지자체에서는 초등학교 고학년에게 브래지어 착용을 금지하고 있다며, 시 교육위원회에 체육복 안 속옷착용 금지 규율에 대한 조사를 요청했다.

허프포스트는 지난해부터 일본 SNS상에서 초등학생들의 체육복 안 속옷 착용의 금지 교칙을 의문시하는 비판의 목소리가 잇따라, 아동에 대한 인권문제라는 비판이 높아졌다고 전했다.

그러나 인터넷상에서는 수 년 전에도 이같은 문제가 논란이 되는 등 일본 일부 초등학교 학생들의 이같은 속옷 규정 논란은 어제 일이 아니다.

가와사키시 교육위원회는 허프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향후 대응에 대해 "지난 12일부터 가와사키 시내 모든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현장 조사를 시작했다"며 "각 학교의 상황을 파악한 후 재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초등학교 속옷 논란에 앞서 이달 초에는 나가사키(長崎)현의 국공립 중·고등학교의 60% 가량이 학생들의 속옷 색깔을 흰색으로 지정하고 속옷 색을 검열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됐었다. 나가사키현 교육위원회가 현 내 국공립 중고등학교 총 238곳을 대상으로 학교 교칙에 대해 조사를 벌인 결과, 전체의 58%에 해당하는 138개교가 속옷 색깔을 '흰색'으로 지정하고 있었다.

나가사키현 교육위원회는 속옷 색깔 지정과 속옷을 직접 확인하는 행위는 인권 문제가 될 수 있다며 학교 측에 재검토를 요청한 상태다. [뉴시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