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18:44 (월)
'방송 취소' 조선구마사, 남은 과제는?
상태바
'방송 취소' 조선구마사, 남은 과제는?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3.26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SBS마저 '조선구마사'를 '손절'한다. SBS가 역사 왜곡 및 동북공정 논란으로 도마에 오른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의 방송 취소를 결정했다.

26일 SBS는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여 '조선구마사' 방영권 구매 계약을 해지하고 방송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드라마의 방영권료 대부분을 이미 선지급한 상황이고, 제작사는 80% 촬영을 마친 상황이다. 이로 인한 방송사와 제작사의 경제적 손실과 편성 공백 등이 우려되지만, 지상파 방송사로서의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방송 취소를 결정하였음을 알린다"고 덧붙였다.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하루 앞서 일간스포츠는 '조선구마사'가 방송 2회 만에 폐지 수순을 밟게 됐으며, 신경수 PD가 배우들에게 연락해 폐지 소식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신경수 PD는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며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고 알려졌으나, 이날 새벽 회의 이후 SBS 방송 취소가 결정됐다.

앞서 SBS ‘조선구마사’는 지난 22일 1회 방송과 동시에 논란에 휩싸였다. 중국식 등불과 벽 무늬로 꾸며진 기생집에 중국 전통 음식이 올라간 술상이 등장하는 장면, 태종이 악령에 홀려 환영을 보고 백성들을 학살하는 장면, 충녕대군이 목조(이성계 고조부)를 비하하는 대사 등 역사 왜곡이 시청자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문제점은 끝없이 발견됐다. 고려의 명장이자 충신으로 홍건적의 난(중국 한족의 농민 반란)을 제압한 최영 장군을 비하하는 대사가 등장했고, 연변 사투리와 유사한 함경도 사투리를 쓰는 사당패가 농악을 연주하는 장면은 유독 길게 담겼다. 중국은 지난 2009년 농악이 '중국 조선족의 문화'라며 무형문화재로 등재시킨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중화권 기반 동영상 사이트 WeTV에는 '조선구마사'에 대해 "북한(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건국된 '역사적 사실'에 바탕을 둔 드라마"라고 쓰여있다. 또한 "바티칸이 불교 국가인 '고려'를 대체하기 위해 북한의 건국을 지지했다"고 설명해 논란이 더욱 커졌다.

'조선구마사'를 집필한 박계옥 작가는 전작 '철인왕후'에서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이자 국보인 조선왕조실록을 '한낱 지라시'라고 일컫는 대사 등으로 역사 왜곡 논란에 휘말린 바 있어 이번 사안에 관심이 더욱 집중됐다.

시청자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및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청원글 및 민원을 접수하며 방송 중단을 요청했으며, 광고를 편성한 20여 건의 기업과 3개의 제작지원사, 장소 제공 등 협찬을 맺은 문경시, 나주시도 빠르게 '손절'을 선언했다. 조선왕실 후손인 전주이씨종친회는 "방영 중지 가처분 신청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SBS '조선구마사' 제작발표회 현장사진 [사진=SBS 제공]
SBS '조선구마사' 제작발표회 현장사진 [사진=SBS 제공]

 

◆ 방송 취소가 끝이 아니다? '전량폐기론'까지

지상파 방송국인 SBS는 경제적 손실을 감수하며 '조선구마사' 방송 취소를 결정했지만, 제작 3사(YG STUDIOPLEX, 크레이브웍스, 롯데컬처웍스)의 입장은 아직 명확히 발표되지 않았다. 이 중 롯데컬처웍스는 26일 "공동제작 및 부분투자를 철회하기로 결정했다"고 '손절'을 선언했다.

시청자들은 '조선구마사'가 현재 80% 촬영을 마친 상황이라는 점을 들어, 제작을 완료하고 수출에 나서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쏟아내고 있다.

특히 '조선구마사'의 향후 전개 내용에 악령과의 거래를 통해 조선을 건국했다는 설정, 훗날 세종이 되는 충녕대군이 바티칸 사제의 구마 의식을 배워 구마사가 된다는 설정 등이 포함됐다는 것이 언론 보도로 알려지면서, '촬영분 전량 폐기'까지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SBS가 '조선구마사' 방송 취소를 발표한 이후, 공식 홈페이지 및 SNS에서는 관련 게시물이 빠르게 삭제되고 있다. 하지만 '조선구마사'가 공개되는 해외 스트리밍 사이트에는 여전히 삭제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추후 결정에 시선이 모이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역사 왜곡 및 문화 왜곡 방송물에 대한 법적 제재 요청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26일 기준 3만4300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다. 청원인은 ▲실존 인물에 대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과도한 재해석 금지 ▲방송심의 규정 및 처벌 강화 ▲국내 유통되지 않는 상품 및 서비스에 대한 해외기의 간접광고 제한 등을 요구했다.

특히, '역사 왜곡 방송물에 대한 송출 및 수출 금지'를 강조하면서 "‘세계화’라는 이름으로 자행되는 어리석고 무분별한 문화 왜곡이나 역사 왜곡은 ‘새로운 창작’도 아니고, ‘세계화에 따른 문화 융합’도 아니다. 지금까지 쌓아 올린 대한민국의 문화적 위상을 한 순간에 무너뜨릴 수 있는 위험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