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18:44 (월)
위니아딤채·위니아전자, 코로나 위기에도 영업이익 2배 증가
상태바
위니아딤채·위니아전자, 코로나 위기에도 영업이익 2배 증가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3.26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대유위니아그룹의 가전계열사인 위니아딤채와 위니아전자가 글로벌 팬데믹 위기 속에도 양사 모두 안정적인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김혁표 대표가 이끄는 위니아딤채는 "2020년 연결기준 누적 매출액 8756억원, 영업이익 497억원을 달성했다. 매출은 2019년보다 17% 늘었고, 영업이익은 141% 증가했다"고 26일 밝혔다.

위니아딤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국내경기가 침체됐지만 위니아딤채의 대표제품인 김치냉장고 ‘딤채’가 실적 향상을 견인했다"면서 "25년간 김치냉장고 시장의 1등 브랜드를 누려온 품질력에 정부의 으뜸효율 가전제품 환급정책으로 딤채 판매가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특히 "이익률이 좋은 스탠드 모델의 판매비중이 늘어나면서 영업이익도 좋아졌다"고 밝혔다.

 

[사진=대유위니아그룹 제공]
[사진=대유위니아그룹 제공]

 

안병덕 대표가 이끄는 위니아전자는 인수 이전 적자기업이었으나 인수 3년만에 영업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위니아전자는 "2020년 매출은 9917억원이며, 영업이익은 26억원으로 전년도 45억원 적자에서 171% 증가했다. 2016년 이후 4년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위니아전자는 "팬데믹의 영향으로 인한 글로벌 시장 침체로 전년 대비 매출이 22% 감소했지만 매출 구조 효율화와 내부 구조조정 작업을 완료하며 영업 흑자로 돌아섰다"면서 "특히, 해외 매출 주요 지역인 멕시코와 북미시장에서 유통채널 확대와 경쟁력 있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한 결과 어려운 영업환경 속에서도 흑자 전환에 크게 기여했다"고 전했다.

올해 위니아딤채는 품질 고급화를 선언하고 R&D 투자와 디자인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제품 다각화를 통해 종합가전 브랜드로서의 라인업을 완성하고 제품 간 유기적 시너지를 키울 방침이다.

위니아전자는 북미시장 수요가 크게 회복할 것으로 예상함에 따라 멕시코 공장 증설을 통해 미국 등 북미시장 물랑 대응에 나선다. 또한, 신규 거래선을 확대하고 고품질 프리미엄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2021년 매출액 1조 5000억원, 영업이익 8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대유위니아그룹 관계자는 “2020년은 불안한 소비 심리와 경직된 시장에 맞선 한 해였지만 가전 계열사인 위니아딤채와 위니아전자가 시너지가 발현된 해이기도 했다”며 “올해는 대한민국 종합 가전 3사로의 입지를 굳히고 글로벌 가전 브랜드로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