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9 17:16 (월)
박중훈 음주운전 적발, 실망 두 배인 이유는?
상태바
박중훈 음주운전 적발, 실망 두 배인 이유는?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3.29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배우 박중훈이 두 번째 음주운전 적발로 대중들에게 또 배신감을 안겼다.

28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배우 박중훈(55)을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중훈은 지난 26일 밤 9시30분께 서울 강남구 삼성동 한 아파트 입구에서 지하주차장까지 약 100m 거리를 음주 상태로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28일 SBS 8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후 10시 20분쯤 "술 마신 사람이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차를 끌고 왔는데 누군지 알 수 없게 협조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신고를 접수받고 출동했다. 아파트 직원들이 신원을 확인하려 했지만 응하지 않아 경찰에 신고했고, 박중훈은 경찰이 현장에 출동하자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우 박중훈 [사진=스포츠Q(큐) DB]
배우 박중훈 [사진=스포츠Q(큐) DB]

 

박중훈은 지인과 함께 술을 마신 뒤 대리운전 기사를 불러 지인이 사는 아파트까지 왔다가, 입구에서 기사를 돌려보내고 직접 운전해 주차장까지 들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혈중알코올 농도는 0.176%로, 운전면허 취소 기준 수치(0.08%)의 2배가 넘는 만취 상태였다.

경찰은 아파트 CCTV와 박중훈의 차량 블랙박스 영상을 확보해 분석에 들어갔으며 같은 날 지하주차장에서 발생한 다른 교통사고와 박중훈과의 연관성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중훈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이날 공식입장을 통해 "지인 두 명과 함께 술을 마신 후 대리운전 기사분이 운전하는 차량을 타고 근처 지인의 집으로 이동했다. 아파트 단지 안에 도착해 대리운전기사분을 돌려보낸 후 직접 주차를 한 후 잠시 잠이 들었다"며 "이후, 주차장에 경찰이 도착하였고 현장에서 박중훈 씨는 블랙박스 제출 및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한 후 귀가했다. 또한 대리운전기사분이 이를 함께 진술해 주셨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당사는 이유를 불문하고 이와 같은 사건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있으며 배우 역시 깊게 반성하고 있다.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며 "박중훈 씨를 사랑해 주시는 팬분들께 심려와 실망을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배우 박중훈 [사진=스포츠Q(큐) DB]

 

한편, 박중훈은 지난 2004년에도 강남구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면허취소 된 이력이 있다. 박중훈은 2004년 12월 서울 삼성동의 한 술집에서 촬영 스태프들과 술을 마신 후 면허 취소 수준의 음주 상태로 자신의 BMW 승용차를 운전한 바 있다.

이후 박중훈은 2019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젠 제 의지만으론 버거워서 전문가의 도움을 받으며 올해만 술을 안 마시기로 했다. 사실 이미 그러고 있다"고 금주를 공개 선언했다. 이어 "와인 의존도가 너무 심하다. 건강도 건강이고 자꾸 게을러진다"며 "올해만이라도 그러고 살겠다"고 덧붙였다.

2013년 영화 '톱스타'를 연출한 후 10년 간 감독으로 생활해왔던 박중훈은 지난 2월 나무엑터스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다시금 배우 복귀를 선언한 바 있다. 당시 박중훈은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이라 쉽지 않아 보이지만 다시 열정을 가지고 해보려고 한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박중훈은 이미 한 차례 음주운전 적발 이력이 있으며, 공개적으로 금주를 위해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다고도 선언한 바 있다. 하지만 새 소속사 계약 두 달 만에 음주운전 적발로 물의를 일으키며 화려한 복귀를 물거품으로 만들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