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8 11:41 (일)
오리온 '포카칩' 신제품 '콰삭칩' 키워드는 0.8㎜
상태바
오리온 '포카칩' 신제품 '콰삭칩' 키워드는 0.8㎜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1.04.01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오리온이 생감자를 0.8㎜ 내외로 얇게 썰어 튀겨내 바삭한 식감을 극대화한 포카칩의 신제품 ‘콰삭칩’을 출시한다.

오리온은 1일 "콰삭칩은 극세로 얇게 잘린 감자가 튀겨지면서 형성된 다양한 비정형(非定型) 모양이 만들어내는 독특하면서도 차별화된 식감이 특징"이라며 "입 안에서 가볍게 씹힐 때 ‘콰삭’ 하면서 나는 소리를 제품명에도 담아냈다"고 전했다.

오리온은 감자칩이 얇으면서도 크리스피하게 씹히는 식감을 구현하기 위해 오리온만의 특수 공법을 개발해 적용했다. 이를 위해 설비도 새롭게 도입했다. 콰삭칩은 최근 고급 식재료로 인기를 끌고 있는 ‘트러플솔트맛’과 감자 본연 맛과 잘 어우러지는 ‘사워어니언맛’ 2종으로 선보인다.

식감을 차별화한 포카칩 라인업 확장을 통해 생감자칩에 대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겠다는 각오다.

[사진=오리온 제공]

오리온은 "지난 1988년 생감자칩 포카칩을 출시한 이후 차별화된 제품력으로 국내 생감자스낵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스윙칩', '무뚝뚝감자칩', '눈을감자' 등 맛뿐만 아니라 식감, 모양을 다양화한 제품을 선보이며 ‘감자 명가’로 자리잡았다"고 돌아봤다.

또 "‘가장 맛있는 감자칩을 만들겠다’는 각오로 1988년 강원도 평창에 ‘감자연구소’를 설립해 감자스낵에 최적화된 원료 감자 품종을 개발하고, 계약재배 농가를 위한 영농기술을 보급해오고 있다. 또 글로벌연구소를 설립하고 연구개발(R&D) 본부 기능 강화를 통해 기존에 없던 식감, 모양을 개발하는 등 제품혁신에 힘을 쏟고 있다. 오리온 생감자칩은 중국, 베트남 등 해외에서도 인기를 끌며 유수의 글로벌 제품들과 경쟁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콰삭칩은 30년 넘게 생감자칩을 만들어온 오리온만의 연구, 생산 노하우를 결집한 제품”이라며 “얇은 감자칩이 만들어내는 독특한 식감과 맛으로 국내 스낵시장에 새로운 돌풍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