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2 23:00 (목)
싱어게인과 레전드의 만남 '유명가수전', 성장 이어간다 [SQ현장]
상태바
싱어게인과 레전드의 만남 '유명가수전', 성장 이어간다 [SQ현장]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4.02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제가 '싱어게인' 끝나고 아직 퇴근을 못했어요. 시청자분들도 퇴근할 생각 마시고 같이 야근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이승윤)

2일 오후 진행된 JTBC 새 예능 '유명가수전'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윤현준CP, 홍상훈PD, 이수근, 규현,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이 참석해 첫 방송을 앞둔 '유명가수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유명가수전’은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을 통해 '갓 유명가수'가 된 톱3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이 레전드 ‘갓(GOD) 유명가수’들과 만나 음악 이야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선배 유명 가수들과 음악으로 교감하며 성장하게 될 톱3의 여정에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모인다.

 

(왼쪽부터) [사진=JTBC 제공]
(왼쪽부터) '싱어게인' 톱3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 [사진=JTBC 제공]

 

윤현준CP는 이날 "톱3가 인기를 얻을 쯤부터 기획했다. 시청자분들이 싱어게인 만으로 끝낼 수 없다는 요청을 많이 주셨다"면서 "싱어게인 만으로 끝나기에 아까운 분들이고 시청자분들께 더 보여드릴 의무가 있겟다고 생각했다. 출연자들이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할 때부터 이 분들로 좋은 프로그램을 해야하지 않을까 고민했던 것 같다"고 스핀오프 프로그램 기획 의도를 전했다.

이어 "제목에 모든 것이 들어있다"면서 "'갓' 유명해지기 시작한 가수들이 갓(GOD)으로 불리는 유명한 가수와 만나서 어떤 얘기를 나눌 수 있을지 자리를 마련해보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출발한 프로그램이다. 녹화를 하고 보니 굉장한 시너지와 새로운 이야기들이 많이 나오더라"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유명가수전'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찐 유명 가수’들이 톱3의 아지트로 찾아오고, 그동안 대중 앞에 서면서 느꼈던 감정들을 후배 유명가수 세 사람에게 솔직하게 나눌 예정이다. 윤현준CP는 섭외 과정에 대해 "대다수 시청자분들이 '레전드'라고 공감하는 분들로 섭외하려고 노력했다. 그러다보니 섭외가 쉬운 일이 아닌데, 많은 가수들이 '싱어게인'을 좋아하시고 즐겨보셔서 우려보다는 섭외가 잘 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사진=JTBC 제공]

 

음악적 완성도뿐만 아니라 재미까지 잡았다. 2MC 이수근과 규현은 갓 예능에 입문한 톱3와 유명가수들 사이에서 든든한 다리 역할을 하며 큰 웃음을 전할 예정. 홍상훈PD는 "싱어게인 애청자로서 세 분의 음악적 능력이 굉장하다고 생각했지만 예능에 대해서는 걱정을 했다. 그런데 기대 이상으로 잘해줬다"면서 "무엇보다 예능 베테랑인 MC 분들이 잘 끌어주셔서 재밌는 모습들 많이 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예능계 '찐' 베테랑 이수근은 "톱3가 무대 보여주는 과정 전까지 긴장을 풀어주는 역할을 해주고 있다. 회차가 거듭될 수록 톱3의 예능적인 끼, 웃음 포인트가 보일 것"이라면서 "오디오 예능감은 이승윤. 비주얼 예능감은 정홍일, 감추고 있는 내공은 이무진"이라고 전했다.

'싱어게인'에서 주니어 심사위원으로 톱3를 만났던 규현은 "싱어게인을 통해서 성장하는 모습도 지켜봐왔고, 처음에는 심사위원이었지만 팬으로서 마무리했다. 톱3와 함께한다는 것 자체가 즐거운 일이고, 혼자면 부담스러웠을텐데 수근 형님과 함께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2일 방송되는 1회에서는 아지트 '유명가(家)'에서 첫 집들이로 '싱어게인' 주니어 심사위원단 규현, 선미, 이해리, 송민호를 맞이하는 TOP3의 모습, 그리고 TOP3의 자연스러운 최근 근황이 담긴다. 9일 방송되는 2회에서는 4년 만에 선보인 정규 앨범 '라일락(LILAC)'으로 음원 강자의 저력을 입증한 아이유가 첫 번째 레전드 유명가수로 찾아온다.

윤현준CP는 "어렵게 말씀을 건넸는데 예상보다 흔쾌히 승낙을 해줬다. 이유를 물었더니 '싱어게인'을 한 회도 빠지지 않고 가족과 함께 다 봤다더라. 저희도 굉장히 놀랐다"고 아이유 섭외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승윤은 "아이유 아버님께서 노래를 고르시면 잘된다고 하시더라. 근데 아버님 '원픽'이 30호(이승윤)라고 하셔서 너무 기뻤다"면서 "다양한 것을 하시면서 정체성이 뚜렷하셔서 어떻게 포지셔닝 할 수 있는지 물어봤다. 답변은 방송을 통해 확인하시길 바란다"고 첫 레전드 유명가수와의 녹화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날 홍상훈CP는 "유명가수전 연출 전에 '싱어게인' 열심히 보면서 톱3가 한 단계 한 단계 올라가는 것을 응원했던 기억이 있다. 시청자 여러분들도 '유명가수전' 통해서 이들이 더 높은 곳으로 나아가는 과정을 같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시청을 당부했다.

정홍일 역시 "매주 밤 9시 방송이다. 저희들이 싱어게인에서 보여드렸던 것 이상의 음악과 드라마가 있다.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JTBC '유명가수전'은 2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