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1 12:35 (수)
[공연] 'CJ문화재단 지원 버클리 장학밴드' 더블로워스-예벤 14일 공연 '한여름밤의 휴양지 같은 공연'
상태바
[공연] 'CJ문화재단 지원 버클리 장학밴드' 더블로워스-예벤 14일 공연 '한여름밤의 휴양지 같은 공연'
  • 박영웅 기자
  • 승인 2021.08.09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박영웅 기자] CJ문화재단이 The Blowers(더블로워스)와 YEVEN(예벤)의 컬래버레이션 공연 '한여름 밤의 꿈'을 오는 14일 오후 7시 서울 CJ아지트 광흥창에서 개최한다.

이번 무대는 더블로워스와 예벤이 여름, 바다, 자연, 꿈을 떠올리며 쓴 곡을 중심으로 시원한 여름 휴양지 같은 느낌을 녹여낸 것으로 알려졌다. 공연 1부에서는 밴드 The Blowers가 재즈, 얼터너티브 R&B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들려줄 예정으로 새로운 자작곡 'Dandelion'도 최초 공개한다. 2부에서는 6인조 팝 밴드 YEVEN이 ‘애정의 양면성’을 표현한 새로운 EP '4GIVEN'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들 역시 다양한 장르와 자신들만의 색이 담긴 사운드를 통해 관객들에게 신선한 재미를 느낄 무대를 펼친다.

두 밴드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모두 CJ문화재단과 버클리 음대가 선정한 음악장학생이 소속된 밴드라는 점이다. 버클리 음대 전체 입학생 중에서도 최우수학생에게만 해당되는 CJ-버클리 총장 장학생이 두 밴드에서 각각 키보드를 맡고 있다.

[사진=CJ문화재단 제공]
[사진=CJ문화재단 제공]

 

The Blowers는 CJ-버클리 총장 장학생인 한유진(키보드)의 프로젝트 밴드다. 작곡과 작사, 프로듀싱, 키보드 연주는 한유진이 담당하고 있다. 특히 공연마다 다양한 세션 및 뮤지션과의 콜라보로 무대를 이끌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송다빈(드럼), 박지온(베이스), 전혜정, 정희정(기타), 박은지(보컬)가 참여한다.

지난해 데뷔 앨범 'Six Colors of Night'로 데뷔한 YEVEN은 6인조 혼성 팝 밴드다. 스탠더드 재즈부터 퓨전, 팝까지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시도하고 있다. YEVEN은 2019년도 CJ-버클리 총장 장학생인 은정아(키보드), CJ 음악장학생 권다솔(키보드) 외 강태식(드럼), 신선경(보컬), 황현무(베이스), 성일모(기타)로 이뤄져 있다

이번 공연은 CJ 음악 장학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CJ문화재단이 지원 장학생들에게 학업과 함께 음악 활동도 꾸준히 병행할 기회를 마련해 주려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