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7 10:41 (토)
치어리더 하지원 숏컷 테러 "한남 앞에서 춤추기 힘들지?"
상태바
치어리더 하지원 숏컷 테러 "한남 앞에서 춤추기 힘들지?"
  • 스포츠Q
  • 승인 2021.08.23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안산의 숏컷을 두고 최근 일부 극단적 성향의 남성 네티즌이 페미니즘 논란을 일으킨 데 이어 프로야구 팀 LG트윈스 치어리더인 하지원 역시 숏컷을 했다는 이유로 일부 네티즌에게 악플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하지원은 지난달 인스타그램에 숏컷을 한 이후 받은 악플을 공개했다. 한 네티즌은 하지원에게 "페미시던데 한남('한국 남자'를 줄인 말로 비하 의미가 담김) 앞에서 춤추느라 힘드시겠어요"라며 비꼬는 말을 남겼다.

이같은 도를 넘는 비방이 계속되자 당시 하지원은 인스타그램에 "잦은 염색으로 머릿결이 손상됐다. 젠더 갈등이 심화되기 전부터 해보고 싶었던 숏컷을 스포츠 경기 공백기 때 시도한 것"이라고 했다. 또 "난 페미가 아니다. 한 번도 남성 혐오와 여성 우월주의적 사상을 가진 적이 없다"는 글을 올렸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이한상 고려대 교수는 21일 페이스북에 하지원의 이 사연을 공유하며 숏컷 논란을 일으키는 남성 네티즌을 저격했다. 이 교수는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를 돕고 있다.

이 교수는 "남이야 머리를 밀든 금발 염색을 하든 왜 참견인지 모르겠다. 좀 적당히들 하라"며 "이게 여자들 히잡, 차도르, 부르카, 니캅 안 쓰면 총으로 쏴버리자는 극렬 무슬림들과 뭐가 다른 건가. 서울에서 까불지 말고 아프카니스탄으로 가 탈레반이나 되든지"라고 썼다. [뉴시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