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7 14:23 (화)
IBK기업은행 최정민-김현정, 김수지-김희진 지원사격 예고 [SQ초점]
상태바
IBK기업은행 최정민-김현정, 김수지-김희진 지원사격 예고 [SQ초점]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1.08.24 2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스포츠Q(큐) 글 김의겸·사진 손힘찬 기자] 최근 몇 년간 여자배구 화성 IBK기업은행의 고민은 김수지(34) 외에 확실한 미들 블로커(센터)가 없었다는 점이다. 올 시즌에는 김현정(23)과 최정민(19)이 지원사격에 나선다.

IBK기업은행은 24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1 의정부·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B조 첫 경기에서 수원 현대건설에 세트스코어 1-3 역전패를 당했다. 2세트 리시브가 흔들렸고, 3세트 듀스 접전 끝에 패하면서 승부가 기울었다. 졌지만 컵대회 첫 날부터 수확이 있었다.

서남원 IBK기업은행 신임 감독은 김희진, 김수지 등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주전으로 많은 경기를 치른 30대 베테랑들을 선발에서 배제했다. 시선을 끈 건 센터진이었다. 지난 시즌 데뷔한 신인 날개 공격수 최정민이 2020년 겨울부터 IBK기업은행 유니폼을 입은 김현정과 짝을 이뤘다.

경기 앞서 서남원 감독은 스윙이 좋아 차세대 날개공격수로 통하는 최정민을 올 시즌 센터로도 활용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최정민은 이날 1세트부터 블로킹 5개 포함 7점을 기록하는 등 총 12점을 올리며 가능성을 뽐냈다.

최정민이 센터로서도 좋은 활약을 펼쳤다.
김현정 역시 3세트까지 10점을 낸 뒤 김수지에게 바통을 넘겼다.

키 179㎝ 최정민은 윙 스파이커(레프트) 출신답게 중앙에서 화끈한 스파이크로 점수를 냈다. 지난 시즌 데뷔해 겁 없이 플레이한다는 평가를 받았는데, 자리를 바꿔서도 장점을 보여줬다.

신장 180㎝인 전문 센터 김현정 역시 3세트까지 파워 넘치는 속공으로 10점을 쌓은 뒤 김수지에게 바통을 넘겼다. 서 감독은 김현정이 이적 후 출전시간이 부족했다고 밝혔는데, 한국배구연맹(KOVO)컵에서 주어진 기회를 잘 살렸다. 2018~2019시즌 서울 GS칼텍스에서 89점을 낸 김현정은 유니폼을 갈아입은 후 한 시즌 반 동안 도합 55세트에 출전해 42점을 내는데 그쳤다.

IBK기업은행은 지난 몇 시즌 라이트 김희진이 센터로 뛰었다. 비시즌마다 국가대표팀 일정을 소화한 김희진은 쉴 틈 없이 달리느라 고질적인 무릎 부상을 달고 시즌을 치렀다. 소속팀 센터 자원이 여의치 않아 날개로서 장점을 포기하면서까지 센터로 뛰어야 했다.

김희진은 현재도 몸 상태가 완벽하지 않다. 이번 올림픽 앞서 무릎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고 급하게 재활해 힘겹게 대회를 소화했다. 이날 경기에 투입되긴 했지만 무릎에 물이 차 한국에 온 뒤로는 보강 재활에 힘쓰고 있다.

김희진은 무리해서 올림픽에 출전한 탓에 무릎 부상에서 아직 완전히 자유롭지 않다.

최정민, 김현정 등 어린 센터들의 성장은 김희진의 부담을 덜어준다는 차원, 김희진을 라이트로도 돌릴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경기 후 서남원 감독은 "최정민의 가능성을 봤다. 블로킹도 좋았고, 공격력도 좋았다. 효율 면에서 떨어지긴 했지만 앞으로 발전 가능성을 발견했다"고 칭찬했다.

김희진 활용방안에 대해선 "올림픽 때 라이트로 뛰었다. 오늘은 외인이 뛰지 않는 상황에서 몸 상태가 완벽하지 않지만 욕심을 내봤다. 시즌 때는 상황에 따라 라이트든 센터든 역할을 주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IBK기업은행은 25일 오후 3시 30분 인천 흥국생명을 상대로 승리를 노린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