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7 16:25 (수)
롯데백화점, MZ세대 맞춤 리빙 '테일러드 홈' 오픈
상태바
롯데백화점, MZ세대 맞춤 리빙 '테일러드 홈' 오픈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9.29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롯데백화점이 내달 1일 건대스타시티점에 큐레이션 리빙 복합 매장인 ‘테일러드 홈’을 오픈하며 MZ세대(1980년대 이후에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 이후 출생한 Z세대를 합친 세대) 사로잡기에 나선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올해 1~8월 MZ세대가 많이 구매한 상품군으로 ‘리빙(22%)’이 ‘해외 패션(29%)’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특히, 같은 기간 MZ세대의 리빙 상품군 객단가(1인당 평균 구매금액)는 전체 평균 대비 약 1.5배 높고, 대표적인 하이엔드 리빙 편집샵인 ‘더콘란샵’에서도 MZ세대가 전체 매출의 37%를 차지하며 ‘프리미엄 리빙’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해 롯데백화점은 주변 캠퍼스와 신규 아파트를 중심으로 대표적인 MZ세대 상권인 건대스타시티점에 ‘같은 아파트 다르게 살기’ 컨셉의 큐레이션 리빙 복합관 ‘테일러드 홈’을 최초로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사진=롯데쇼핑 제공]
[사진=롯데쇼핑 제공]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테일러드 홈’에서는 수입 가구부터 조명, 그리고 오디오 등 약 20여개의 ‘프리미엄 리빙’ 브랜드를 만날 수 있다. 대표 가구 브랜드로는 이태리 하이엔드 가구 브랜드 ‘까시나’와 스위스 모듈 가구 브랜드 ‘시스템4’ 등이 있다. 또한 ‘루이스폴센’, ‘허먼밀러’, ‘네모’ 등 총 10개의 프리미엄 조명 브랜드를 한자리에서 선보인다. 그 외에도 체험 콘텐츠를 강화한 ‘오드 홈시어터 룸’에서는 별도로 마련된 공간에서 음향과 영상을 직접 관람해볼 수 있다.

건대스타시티점이 위치한 ‘광진구’는 준공 10년 이상의 아파트 비중이 높아 ‘리모델링’에 대한 수요가 많은 점을 반영해 인테리어 브랜드도 강화했다. 특히, 하우스 인테리어 전문 브랜드 ‘꼬시나’가 백화점 최초로 입점했다. 또한, SNS를 중심으로 두터운 마니아층을 보유한 플랜테리어 브랜드 ‘식.기.난.게(식물을 기르기엔 난 너무 게을러)’도 백화점 최초로 입점, 공간 맞춤형 ‘식물 스타일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편, ‘테일러드 홈’은 기존 리빙관이 위치한 9층이 아닌 ‘영캐주얼/잡화’ 매장이 위치해 MZ세대의 유동이 많은 2층에 새롭게 문을 연다. 또한, ‘천천히 여유롭게 즐기는 삶’을 컨셉으로 하는 카페 ‘슬로우 베이커리’도 최초로 오픈한다.

김상호 롯데백화점 건대스타시티점장은 “’기존 백화점에서 만나기 어려운 새로운 리빙 브랜드를 발굴하고 입점시키기 위해 삼고초려를 마다 않고 심혈을 기울였다“며 “단순 판매를 넘어 고객들의 삶을 업그레이드해줄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