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6 21:19 (수)
크라운해태, 국내 최대 민간 국악공연 '제16회 창신제' 개최
상태바
크라운해태, 국내 최대 민간 국악공연 '제16회 창신제' 개최
  • 김석진 기자
  • 승인 2021.12.09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석진 기자] 오랜 기간 지치고 힘든 국민과 고객을 위한 국내 최대 국악 공연이 2년 만에 다시 열렸다.

크라운해태제과는 8일과 9일 양일간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16번째 창신제 공연을 개최했다. 창신제는 '옛 것을 바탕으로 새로움을 창조한다'는 '법고창신(法古創新)'을 주제로, 전통국악과 현대음악을 아우르는 국악공연이다. 민간기업이 주최하는 국악공연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로 평가받는다.

올해는 '법고'공연과 '창신'공연으로 나눠 2일간 열렸다. 첫째 날 '법고' 공연은 락음국악단의 대취타 공연을 시작으로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보유자인 김수연 명창의 판소리, 최정상급 국악 명인들로 구성된 양주풍류악회의 '만파정식지곡' 등 정통 국악 공연들로 꾸려졌다.

둘째날 '창신' 공연에는 전통국악과 현대음악이 어우러졌다. 서울시립합창단이 '아리랑 환상곡'으로 문을 열고, 서울시 국악관현악단이 관현악 합주를 선보였다. 이어 국가무형문화재 제57호 보유자 이춘희 명창의 경기민요 공연과 젊은 소리꾼 김율희의 남도소리 공연이 차례로 이어졌다.

[사진=크라운해태 제공]
[사진=크라운해태제과 제공]

특히 이번 창신제에는 국악 미래를 밝혀줄 꿈나무들도 함께 무대를 꾸몄다. 크라운해태제과의 국악 영재발굴 프로젝트 '모여라!국악영재들' 경연대회에서 입상한 '화동정재', '정가단아리', '소리소은' 팀이 자신들의 목소리를 뽐냈다.

윤영달 크라운해태제과 회장은 "아름다운 국악 공연을 보고 마음의 안정과 위로를 받으시고, 더 신명나는 희망을 갖게 되시길 바란다"며 "국악을 더 많은 분들이 가깝고 친근하게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