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8 23:02 (수)
유망주 보는 이만수, 따뜻한 말 한마디 가치
상태바
유망주 보는 이만수, 따뜻한 말 한마디 가치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1.12.2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허인서(순천효천고)와 조세진(이상 18·서울고). 올해 고교리그에서 가장 빛난 선수 중 하나이자 프로야구 레전드 포수이자 거포였던 이만수(63)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의 선택을 받은 남자들이다.

허인서와 조세진은 지난 21일 제5회 이만수 포수상 및 홈런상 시상식에서 각각 포수상과 홈런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2022 프로야구 신인드래프트에서 각각 한화 이글스와 롯데 자이언츠에 입단한 이들에겐 데뷔 전 한 번 더 주목을 받는 동시에 동기부여가 되는 계기가 됐다.

이만수 이사장(가운데)이 지난 21일 제5회 이만수 포수상 및 홈런상 시상식의 수상자로 선정된 허인서(오른쪽)와 조세진에게 조언을 건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통산 1449경기에서 타율 0.296 252홈런 860타점 624득점을 기록했던 삼성 라이온즈 영구결번(22번)자 이만수 이사장은 포수 골든글러브 5차례, 홈런왕 3차례를 차지하며 아직까지도 프로야구 역사에 남을 선수로 기억되고 있다.

현역 유니폼을 벗은 뒤 코치와 감독 등을 거친 이만수는 헐크파운데이션을 설립해 후학 양성에도 힘 쏟고 있고 그러한 일환으로 2017년 이만수 포수상·홈런상을 제정해 고교야구 유망주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 포수상은 강한 어깨와 일발장타 능력을 갖춘 포수 허인서와 올 시즌 홈런을 비롯해 타격 전 부문을 독식한 5툴 플레이어 조세진이 선정됐다.

이 이사장은 허인서에 대해 “오래전부터 지켜본 선수다. 동시대 고교 포수 중 포구와 송구가 뛰어나다. 내 전성기 시절 못지않다. 타자로도 중장거리 타자로 성장할 수 있다”고 말했고 조세진에겐 “공수주를 모두 겸비한 초대형 외야수로 성장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프로야구 대선배인 이 이사장은 두 후배에게 피와 살이 되는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허인서에겐 “포수는 불펜에서 투수 공을 많이 받아야 한다. 우리 팀 투수 습성 빨리 파악해 사인미스 하더라도 투수 습관 때문에 공을 놓치는 일이 없도록 해야한다”며 “포수의 첫째 조건이다. 우리팀 투수를 모르면 상대 타자를 알 수 없다. 우리 투수를 잘 알 수 있도록 많은 공을 받아라”고 말했다.

다양한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며 지난 3월 제10기 국민추천포상 수여식에서 국민추천포상 국민포장을 받은 이만수 이사장. [사진=헐크파운데이션 제공/연합뉴스]

 

조세진에겐 “끝날 때까지 배트 스피드가 빨라야 한다. 배트 스피드가 떨어지면 옷 벗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선 노력을 많이 해야 한다. 두 번째로는 타격을 할 때 절대 몸이 먼저 나가지 마라. 제자리에서 스윙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역대 수상자들의 면면을 보면 이러한 조언의 의미를 알 수 있다. 김형준-한동희(2017년), 김도환-변우혁(2018년), 강현우-안인산(2019년), 손성빈-박찬혁(2020년)이 모두 고교 시절 가장 뛰어난 포수와 거포로 주목받았으나 아직까지 프로에서 제대로 자리를 잡았다고 평가할 만한 선수를 찾기 힘들다. 그만큼 프로의 벽이 높고 고교리그에서 활약으로 자만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알고 간절한 당부를 남긴 것.

더불어 이 이사장은 둘에게 축하를 전하며 “하나 부탁하고 싶은 건 잘하는 선수보단 훌륭한 선수가 됐으면 좋겠다”며 “최고의 선수가 되고 나면 어떤 사람이 될 것인가를 먼저 생각하는 선수가 되길 부탁한다”고 전했다.

이 이사장은 SK 와이번스(SSG 랜더스 전신) 제4대 감독에서 물러난 뒤로는 나누는 삶을 실천하고 있다. 불모지 라오스에 야구를 심었고 전국 방방곡곡을 돌며 아마추어 선수들에게 재능을 기부했다. 라오스에서 야구장 건립까지 매듭짓는 등 초석을 다진 그는 이제 베트남에도 야구를 전파하고 있다. 

소중한 조언을 들은 허인서와 조세진은 “직접 상을 받아 더욱 영광”이라면서 “이만수 감독님 같은 선수가 돼 선행을 베풀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이 이사장의 조언은 아직 프로 무대를 겪지 못한 두 유망주에겐 더 없이 값진 한 마디였다. 프로 입단 전부터 훌륭한 선수가 되기 위해 필요한 것은 물론이고 어떤 선수가 돼야 할지까지도 고민해 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됐을 것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