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7 15:59 (수)
[스냅샷Q]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 20승 고지에서 '털썩'
상태바
[스냅샷Q] 현대건설 강성형 감독, 20승 고지에서 '털썩'
  • 손힘찬 기자
  • 승인 2022.01.09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스포츠Q 글·사진 손힘찬 기자] 수원 현대건설을 이끄는 강성형 감독(52)이 20승 고지를 밟은 뒤 ‘털썩’ 주저앉았다. 

강성형 감독은 지난 8일 경기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김천 한국도로공사와 2021~2022 도드람 V리그(프로배구) 여자부 4라운드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로 승리해 올 시즌 첫 패배를 설욕하며 21경기 만에 20승 고지에 오르는 신기록을 달성했다. 

경기 전 악수를 나누는 강성형 감독과 한국도로공사의 김종민 감독.
선두를 독주하는 1위팀 수장과 최근 12연승을 질주하며 유일한 대항마로 떠오른 수장의 악수가 빅 매치의 시작을 알렸다. 

경기에 들어서자 강성형 감독은 코트 위에 선수들 만큼 쉴 새 없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반면 침착하게 경기를 지켜보며 이끌어갔던 김종민 감독. 

적장과는 대조적으로 강성형 감독의 작전 지시는 끊임없었다. 

올 시즌 유일한 패배를 안겼던 한국도로공사와의 맞대결이기에 
강성형 감독은 설욕을 벼르고 온 듯 보였다. 

결과는 세트 스코어 3-1(22-25 25-17 26-24 25-22)로 역전승. 지난 12월에 당한 시즌 첫 패배 설욕함과 동시에 최소경기 20승을 달성하는 V리그 신기록을 얻어냈다. 

그제서야 강성형 감독도 한시름 놓은 듯이 벤치에 '털썩'앉아 즐거워하는 선수들을 바라봤다. 

그러나 앉아 있는 것도 잠시. 몸을 일으킨 뒤 경기 후 팀 미팅을 가지며 1위팀 감독의 지도력을 다시 한번 발휘했다.

한편 이날 승리로 승점 3점을 추가한 현대건설은 2위 한국도로공사와 승점 차를 14점 차로 벌려 독주 체제를 더욱 굳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