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8 08:39 (목)
'허삼부자' 허재 허웅 허훈, 대 잇는 한국농구 보물 [KBL 올스타전]
상태바
'허삼부자' 허재 허웅 허훈, 대 잇는 한국농구 보물 [KBL 올스타전]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2.01.16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스포츠Q(큐) 글 안호근·사진 손힘찬 기자] 별들의 잔치인 올스타전에서도 가장 빛난 건 역시 허 씨 가문이었다. ‘오빠 부대’의 창시자나 다름 없는 이상민 서울 삼성 감독의 인기를 넘어선 허웅(29·원주 DB)과 허훈(27·수원 KT), 그 둘을 있게 한 ‘농구 대통령’ 허재(57) 전 농구대표팀 감독까지 합세해 팬들의 눈을 즐겁게 했다.

16일 경상북도 대구광역시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KBL) 올스타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2년 만에 올린 올스타전. 기대와 우려가 공존했으나 두 형제의 뜨거운 인기 속 티켓 판매 5분 만에 3300좌석이 모두 팔려나갔고 허웅-허훈은 높은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동분서주했다.

16일 올스타전에서 점프볼을 위해 나란히 선 '허 삼부자' 허웅(왼쪽부터), 허재, 허훈.

 

호랑이 감독으로 유명했던 허재는 어느덧 잘나가는 예능인으로 변신했고 허웅과 허훈은 아버지와 함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농구에 큰 관심이 없던 이들까지 매료시켰다.

관심은 고스란히 농구판으로 이어졌다. 둘은 팬 투표에서 이상민 감독의 역대 최다(12만354표)을 제치고 역대 득표 1,2위로 올라섰다. 허웅과 허훈을 비롯해 스타들이 총집합하는 올스타전에 대한 팬들의 기대는 쏟아졌다. 전국의 팬들이 대구체육관으로 운집했다.

각 팀 주장으로서 사전 팀 선발 드래프트부터 재치 있는 입담과 치열한 신경전으로 시선을 모았던 둘. 본 행사에서도 둘은 단연 주인공이었다.

이젠 ‘농구 대통령’이라는 애칭보다 동네 아저씨 같은 예능인으로 더 익숙해진 허재 감독도 화력지원에 나섰다. 이날 경기 특별심판으로 깜짝 등장한 것. 두 아들의 이름을 걸고 벌이는 대결이기에 어떤 판정을 내릴지 더 관심이 커졌다. ‘심판’ 허재의 등장과 함께 경기 시작 전부터 관중석에선 웃음이 터져나왔다. 가드인 허웅과 허훈이 점프볼을 위해 나섰고 허재 심판이 공을 던져올렸다. 

올스타 득표 1,2위이자 각 팀 주장으론 나선 허웅(왼쪽)과 허훈은 경기 중 끊임없는 1대1 매치업으로 팬들의 눈을 즐겁게 했다.

 

허재는 두 아들의 공격에 유독 까다로운 판정을 했다. 파울에 이어 트레블링 지적까지 받자 허훈을 아버지를 향해 불만을 터뜨리기도 했다. 1쿼터 도중 심판 허재는 힘들다는 의견을 피력했고 장남 허웅의 에스코트 속에 코트를 빠져나가 관중들을 웃음짓게 했다.

형제의 쇼는 계속됐다. 경기 도중 화제의 드라마 오징어게임을 연상케하는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나레이션이 흘러나왔고 모든 선수들이 멈춰섰다. 허웅이 돌파로 공격을 성공시켰지만 NG였다. 당초 합을 맞춘대로 다시 상황이 연출됐고 다시 한 번 나레이션으로 허웅과 허훈의 아이솔레이션 게임을 지시했고 둘은 모두가 멈춰선 가운데 아이솔레이션 대결을 펼치기도 했다.

3쿼터 종료 후엔 대회 이전부터 준비된 스트릿 크블파이터 최종 무대가 펼쳐졌다. 둘을 중심으로 두 크루가 멋진 댄스 공연을 펼쳤다. 먼저 허훈 크루에선 허훈과 최준용, 이정현, 양홍석이 엑소로 변신했다. 이어 허웅 크루. 단추를 풀어헤친 섹시한 셔츠를 입고 나선 허웅과 김선형, 박찬희, 이대성이 2PM의 우리집에 맞춰 칼군무를 펼쳤다.

결정적 3점슛으로 팀 승리를 이끈 허웅. MVP를 수상한 그는 "앞으로도 한국 농구가 계속 발전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한국 농구는 농구대잔치 시절과 프로 출범 초반 이후 긴 침체기를 보냈다. ‘한국 농구는 죽었다’는 자조 섞인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누구보다 농구 인기 부활이 간절했던 건 선수들이었다. 2년 전 올스타전에서도 주축으로 활약했던 둘. 이젠 명실상부 KBL 최고 스타로 발돋움했고 어떻게 이슈몰이를 하고 팬들을 즐겁게 해야할 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아버지의 화력지원도 농구 팬들의 눈을 즐겁게 하기에 충분했다.

경기력은 말할 것도 없었다. 허웅은 승부를 결정짓는 4쿼터 3점슛을 비롯해 21점 2어시스트, 팀의 120-117 승리를 이끌며 24점 9리바운드 6어시스트 3스틸로 가장 빛난 팀 허훈의 최준용을 제치고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팀 패배로 빛이 바랬지만 허훈도 22점 4리바운드 3어시스트 2스틸로 못지 않은 활약을 펼쳤다.

MVP로 선정된 허웅은 “2년 만에 올스타전이 개최됐는데 많은 사랑을 받고 가는 것 같아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한국 농구가 계속 발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늘 결론은 하나, 한국 농구의 발전. 화끈한 실력과 망가지는 걸 두려워하지 않는 각종 퍼포먼스, 늘 팬들을 먼저 생각하는 마음까지. 한국 농구의 전설로 기억되는 아버지와 현재를 이끌어가는 슈퍼스타 두 형제가 있어 KBL이 더 밝은 미래를 기대해 볼 수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