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2 08:28 (일)
일동후디스-IFF '식물성 음료 개발 확대' MOU
상태바
일동후디스-IFF '식물성 음료 개발 확대' MOU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2.02.17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일동후디스가 ‘식물성 음료 공동 개발’을 위해 IFF(International Flavors and Fragrance)와 손을 맞잡았다.

일동후디스는 지난 10일 IFF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IFF는 2021년 기준 117억 달러(14조 원) 매출규모를 가진 바이오사이언스 글로벌 기업으로 식물성단백질, 프로바이오틱스 및 향료 등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전 세계에 연구소 80여 개, 연구원 1200여 명을 보유하고 있다. 

일동후디스와 IFF 한국법인 다니스코 뉴트리션앤드바이오사이언스는 이번 MOU를 통해 식물성 음료(VLM, Vegetable Like Milk)와 발효유(VLF, Vegetable Like Fermented) 시장에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상호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사진=일동후디스 제공]
[사진=일동후디스 제공]

협약에 따라 양측은 각 기관 전문성을 적극 활용해 모든 제반 사항을 함께 협력하여 추진한다. 주요 내용은 △VLM과 VLF 조직감 구현을 위한 맵핑 조사 지원 및 협력 △조직감, 이미 및 이취 제어를 위한 원료, 기술 지원 및 협력 △국내외 고단백 식물성 식품에 대한 소비자 인식 조사 협력, 연구 정보 교류 등이다.

일동후디스는 17일 "이번 협약으로 소비자 기호를 한층 높인 고품질 VLM 및 VLF를 선보일 예정"이라며 "IFF의 식물성 소재 가공 기술과 일동후디스의 개발 및 생산 기술을 통한 공동개발로 이뤄지며, 한층 업그레이드 된 품질의 제품을 제공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존 VLM은 우유에 비해 거친 식감과 이미, 이취(콩 비린취) 등 소비자 만족도가 낮다는 단점을 갖고 있다. 식물성 단백질 등 소재 가공 기술력이 매우 중요하다. 업계는 기존 대두 단백질 외에 새로운 식물성 단백질 원료를 개발하고 이를 활용한 제품이 다양해 지면서 식물성 음료 시장이 성장해 나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일동후디스 관계자는 “최근 비건 인구가 증가하는 추세에 있으며 고품질 식물성 음료 및 발효유를 찾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MOU를 통해 고품질 식물성 고단백 음료와 발효유를 소비자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