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20:36 (금)
어쩌다사장2, 스케일 커지고 감성은 그대로
상태바
어쩌다사장2, 스케일 커지고 감성은 그대로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2.02.18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사람 사는 이야기를 따뜻한 시선으로 담아내는 예능 '어쩌다 사장'이 시즌 2로 두 번째 페이지를 열었다.

17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어쩌다 사장2'에서는 정신없는 영업 1일차에 알바생 이광수, 김우빈, 임주환이 찾아온 모습이 담겼다.

시즌 1보다 규모가 커진 전남 나주의 한 할인마트를 열흘간 맡게 된 차태현과 조인성. 영문도 모른 채 어쩌다 확장 이전을 하게 된 두 초보사장의 두번째 시골슈퍼 영업일지가 펼쳐졌다.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마트를 닫으면 동네 주민들이 물건을 사기 위해 멀리까지 나가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연중무휴 마트를 운영하던 사장 부부는 영업 21년 만에 처음으로 휴가를 떠났다, '사장즈'에게는 정육을 팔고 배달을 나가야 하고, 심지어 광주에 가서 물건도 공동으로 구매해 채워야 하는 높은 난도의 미션이 떨어졌다.

조인성은 이른 새벽부터 시즌 1에 이어 시그니처 대게 라면과 직접 육수를 낸 어묵 우동까지 속을 든든히 채울 분식을 준비했고, 차태현은 시즌 2에서도 가격표가 없는 물건들을 팔 때마다 단골 손님들에게 가격을 물어보는 주객전도 판매법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사장보다 더 잘 아는 단골 손님들의 정겨운 활약은 이번 시즌에도 계속됐다. 무엇보다 바쁜 와중에도 손님들에게 “저희가 열흘 동안 장사를 하게 돼서요”라면서 양해를 구하는 차태현과 조인성의 살가움은 미소를 유발했다.

김우빈, 이광수, 임주환 최장신 알바 군단의 반가운 등장도 재미를 더했다. 알바생들을 알아보지 못하는 손님에게 조인성과 차태현은 "이제 막 데뷔한 친구들이다. 3인조 보이그룹"이라고 장난을 쳤다. 손님이 "BTS인가"라며 고개를 갸우뚱하자 차태현은 "BTS를 이기려고 만든 BBS"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알바생들은 손님들이 찾는 물건을 우르르 찾아다니고, 인간 장바구니가 돼 손님을 졸졸 따라다니는 마이너스 효율을 보여주는가 하면, 정육 손님의 주문에 발을 동동 구르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결국 단골 손님이 고기를 찾아낸 후 직접 썰어 어떻게 판매하는지까지 알려주는 상황이 벌어졌다.

마트 업무엔 서툴지만 손님들을 따스하게 응대하는 3인방 김우빈, 이광수, 임주환의 모습이 훈훈함을 더했다. 허술하지만 열정이 가득한 알바생들이 알바 만렙으로 거듭날 수 있을지도 관전 포인트다.

지난해 시골 슈퍼의 정겹고 따스한 일상을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던 휴먼 힐링 예능 '어쩌다 사장', 확장된 슈퍼 규모와 초호화 게스트로 새롭게 돌아왔지만 특유의 사람 냄새 나는 감성은 그대로였다. 무엇보다 조금 더 일상적인 공간으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1회 시청률은 전국 가구 기준 평균 6.5% 최고 7.9%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전국 평균 3.7%, 최고 4.7%로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어쩌다 사장1' 첫 회는 4.1%의 시청률로 출발해 6.4%로 종영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