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7 17:15 (수)
'첫 미니앨범'에 이름 건 솔라, 만족도 100% [인터뷰Q]
상태바
'첫 미니앨범'에 이름 건 솔라, 만족도 100% [인터뷰Q]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2.03.1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마마무 솔라가 스스로 알게 된 나 본연의 모습을 솔직하게 담아낸 앨범으로 돌아온다. 본명 '김용선'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글자를 내건 첫 미니 앨범 '용 : 페이스'다.

솔라는 지난 15일 오전 스포츠Q(큐)와 화상 인터뷰에서 "1년 11개월만에 첫 번째 미니앨범으로 돌아오게 됐다. 첫 미니앨범이고 2년 만이라서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솔라는 오는 16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용 : 페이스(容 : FACE)'를 발표한다. 지난 2020년 4월 발매된 싱글 앨범 '스핏 잇 아웃(SPIT IT OUT)' 이후 1년 11개월 만에 선보이는 신보다.

 

[사진=RBW 제공]
[사진=RBW 제공]

 

솔라는 "첫 번째 앨범은 제가 하고 싶은 모든 것을 다 넣은 앨범이었다. 그 때는 사실 주변 분들 말을 잘 안들었다. 머리에 있는 것들을 그대로 하고 싶었던 거 같다"고 회상하면서 "이번엔 주변 스태프 분들, 팬분들 이야기도 많이 듣고 제가 하고 싶은 것도 더해서 조금 더 완성도가 높아졌다고 생각한다. 모두가 협력해서 만든 앨범"이라고 설명했다.

앨범명은 솔라의 본명인 김용선의 한자 '容(얼굴 용)'에서 모티브를 얻어 탄생했다. 솔라는 "제 이름 김용선에서 '용'이라는 말을 어릴 때부터 좋아했다. 사람마다 얼굴이 다르게 생긴 것처럼 그 사람마다 각자 가치가 있고 소중한 존재라는 의미 담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번 앨범의 매력이요? 앨범 명에 '얼굴 용' 자를 썼거든요. 제 얼굴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번에 메이크업을 비롯해서 여러가지 변화를 줬어요. 솔라의 다양한 얼굴도 있고 김용선 저의 본 모습의 매력도 있고. 이번 앨범에는 정말 다채로운 매력이 있습니다."

 

[사진=RBW 제공]

 

타이틀곡 ‘꿀(HONEY)’은 하우스 음악을 기반으로 한 곡으로, 꿀벌들이 여왕벌에게 꿀을 가져다주듯, 사람들이 나에게 달콤한 유혹을 한다는 내용을 귀엽고 키치하게 담은 곡이다. '꿀 떨어진다 뚝뚝뚝 잘한다 잘한다' 등 재치있는 노랫말을 직접 쓰고 랩에도 도전하는 등 다양한 음악적 시도로 시선을 끈다.

솔라는 타이틀곡에 대해 "3분 안되는 노래에 많은 감정 변화가 있다. 여러가지 모습들로 재밌고 기분 좋아지는 노래"라면서 "기분 좋고 설레는 봄에 딱 맞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무대랑 보면 훨씬 더 재밌을 거 같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안무가 역대급으로 많다"는 힌트도 전해 기대를 높였다. 솔라는 "마마무 '힙' 안무가 정말 많았는데 그 때는 넷이서 부르기도 하니까 노래 할 때 괜찮았다. 근데 '꿀'은 역대급으로 안무가 많다. 표정은 해야되는데 숨이 차니까 표정이 잘 안돼서 그게 좀 어려웠던 것 같다"고 전하기도.

또 "타이틀곡 후보 두 개가 있었는데 정말 고민을 많이 했다. 도저히 못 고르겠어서 회사에서 대대적인 투표를 했다. 어떤 곡이 더 끌리냐 무기명 투표를 했는데 꿀이 압도적으로 이겼다"면서 "이번 앨범에는 안 들어간 나머지 한 곡은 굉장히 파격적인 노래라 내심 더 끌렸던 것 같다. 아주 파격적인 곡이었다. 언젠가 꼭 들려드리겠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사진=RBW 제공]
[사진=RBW 제공]

 

타이틀곡 '꿀 (HONEY)'을 비롯해 솔라의 데뷔 싱글곡 '뱉어'의 인트로 티저로 공개됐던 '로우(RAW)'를 시작으로 좋아하는 사람이 '찹찹'거리며 먹는 소리까지 너무 좋다는 사랑스러운 무드의 '찹찹(chap chap)', 큰 엉덩이를 갖고 싶다는 욕망에서 시작된 솔라의 첫 자작곡 '빅 부티(Big Booty)', R&B 장르로 오래된 연인 사이의 이야기를 담은 '징글징글(zinggle zinggle)' 등 총 5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외에 애정하는 곡으로는 첫 자작곡 '빅 부티'를 언급했다. 솔라는 "태어나서 처음 만든 자작곡이다. 만든지 2~3년 됐는데 솔로 콘서트때 보여만 드리다가 앨범에 실린게 처음이라 애정이 많이 가는 곡"이라고 소개했다.

"늘 사람이 자기와 반대되는 걸 추구하잖아요. 제가 2~3년 전부터 '빅 부티'에 대한 열망이 어마어마했거든요. 제가 허리 디스크가 왔는데 그게 온 이유가 엉덩이 근육이 없어서 그런 거더라고요. '역시 '빅 부티'가 몸에 좋은거구나' 생각을 하게 되면서 노래로 만들어볼까 싶었어요. 제목만 보면 랩하고 트월킹해야 될 것 같은데 그 고정관념을 깨려고 했어요. 덕분에 재지(Jazzy)하면서 귀여운 노래가 탄생 된 것 같아요."

2020년 4월 싱글 '스핏 잇 아웃'을 통해 파격적인 삭발 콘셉트를 시도하는 등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줬던 솔라는 이번에도 페이퍼 드레스, 6M 긴 머리 연출 등 다양한 시도를 했다. 솔라는 "서른살이 넘어서 제가 도전하는 걸 정말 좋아하는 사람이라는 걸 알게 됐다"고 털어놨다.

그는 "살면서 하나라도 더 도전하고 죽어야 되지 않을까. 내가 못해본 게 있는게 너무 싫은 거다. 한 살이라도 어릴때 해 보자는 게 제 가치관인 거 같다. 평상시에 할 수 있는 도전은 아니다보니 앨범 하면서 도전해보는 거 같다. 저도 너무 뿌듯하고 재밌고 그 때 당시 제 기분이나 상태를 보여주는 것 같아서 재밌다. 소품들은 평상시에 항상 찾고 있다. 앨범 준비 아니더라도 맨날 그런 것만 보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RBW 제공]
[사진=RBW 제공]

 

"모아둔 아이디어를 나중에 하려고 아껴놓지는 않아요. 그때그때 다 해요. '아끼면 똥 된다'는 말도 있잖아요. 그냥 생각나는 것들을 하나의 앨범에 다 때려넣는 편이에요. '많으니까 다음에 해야지' 그런 게 아니라, 이번에는 이 앨범에 다 넣었어요. 다음 앨범은 또 다시 열심히 준비해서 그 때 다 때려넣어야죠.(웃음)"

이번 앨범에 대한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RBW의 영혼을 갈아넣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밝힌 솔라는 "만족도는 최상이라고 생각한다. 100%"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항상 아쉬움이 남았었다. 마마무 앨범도 '뱉어' 앨범도 너무 좋지만 아쉬움도 있었는데, 이번 앨범은 정말 만족도가 높다. 제가 가진 최상치를 다 끌어올렸다"고 전했다.

바라는 성과가 있는지 묻자 "많은 분들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 요즘 좋은 노래들이 정말 많은데 나온지도 몰라서 못 듣는 경우가 저도 많이 있다. 바쁘게 살다보니까 좋은 노래 놓칠때가 많다"면서 "기분 좋아지고 힐링되고 위로 되는 앨범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솔라에게 2022년은 '달리는' 한 해가 될 예정이다. 솔라는 "올해는 마마무로서의 커리어도 놓치고 싶지 않고 '믿듣맘무(믿고 듣는 마마무) 수식어 놓치지 않는 음악 활동 이어가고 싶다. 솔로 활동은 많은 분들이 들어주시는 앨범이 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김용선'으로서는 올해 열심히 달리고 싶어요. 제 자기계발도 하고 운동도 열심히 하고 저를 좀 업그레이드 시키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요. 올해는 마마무, 솔로, 김용선으로서도 열심히 활동하고 움직일 예정입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