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1 20:36 (금)
동아ST-메쥬-고신대복음병원, 심장진단센터 설립 MOU
상태바
동아ST-메쥬-고신대복음병원, 심장진단센터 설립 MOU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2.03.18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동아쏘시오그룹의 전문의약품 전문 기업 동아에스티가 메쥬, 고신대복음병원과 손을 잡았다. 

동아에스티는 "부산시 서구 고신대복음병원에서 전날 메쥬, 고신대복음병원과 심장진단센터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동아에스티, 메쥬, 고신대복음병원은 ▲ 모바일 카디악 텔레메트리(Mobile Cardiac Telemetry, MCT) 기반의 심장관리 서비스 제공 ▲ 고신대복음병원 심장내과를 거점으로 부산, 경남 지역 1, 2차 의료기관과의 심장 협진 체계 수립 ▲ 심전도 원격판독센터 구축 등을 협력한다. 

이를 위해 동아에스티는 부산, 경남 지역 의원, 보건소 등의 1차 의료기관과 병원, 종합병원 등의 2차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영업 및 마케팅 활동을 진행한다.

[사진=동아에스티 제공]

고신대복음병원 심장내과는 메쥬의 심전도 모니터링 플랫폼 ‘하이카디’를 도입해 내원 환자들에게 심장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부산, 경남 지역의 1, 2차 의료기관과 협진 체계를 구축하고 서비스를 확대한다. 메쥬는 하이카디의 기술 지원을 담당한다.

메쥬는 심전도 원격 모니터링 플랫폼 ‘하이카디’의 개발사다. 하이카디는 웨어러블 패치와 스마트폰을 활용해 언제, 어디에서나 실시간으로 다중 환자의 심전도, 심박수, 체표면 온도, 호흡 등 모니터링이 가능해 심장질환 진단율을 높일 수 있다.

동아에스티는 지난해 11월 메쥬의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해 메쥬의 심장질환 실시간 모니터링 기술과 동아에스티 전문의약품, 의료기기∙진단 사업과의 시너지를 모색해왔다.

지난 2월 보건복지부는 심전도 검사를 위한 홀터기록(Holter Monitoring) 수가 항목을 기존 24시간에서 ▲ 48시간 이내 ▲ 48시간 초과 7일 이내 ▲ 7일 초과 14일 이내로 세분화했다. 검사 시간에 비례한 보험수가 적용으로, 의료 현장에서 웨어러블 심전도 검사기 사용이 증대되며 국내 심전도 검사기 시장도 성장이 예상된다.

이성근 동아에스티 전무는 "이번 MOU가 환자들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환경을 조성해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으면 좋겠다"며 "심장질환 환자들을 위한 심전도 원격판독센터가 국내에 뿌리내릴 수 있도록 동아에스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