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5 20:23 (토)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 '대중음악 공연계 안전한 사회망 구축을 위한 세미나' 개최
상태바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 '대중음악 공연계 안전한 사회망 구축을 위한 세미나' 개최
  • 박영웅 기자
  • 승인 2022.03.23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박영웅 기자]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가 '대중음악 공연계 안전한 사회망 구축을 위한 세미나'를 진행했다.

사단법인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이하 음공협)는 지난 22일 오후 3시 서울 노들섬 세미나실에서 '대한민국 대중음악 공연계 안전한 사회망 구축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하고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하는 방안 마련을 위한 모임을 했다.

음공협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코로나19 시대를 지나오며 대중음악공연업계의 취약한 사회 안전망을 확인하고 팬더믹 이후 사회적 위험요인에 대한 제도적 장치, 업계 자발적 대비책 등 대중음악공연업을 안전하게 유지하기 위한 사회망 구축에 대해 여러 논의를 거쳤다.

[사진=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 제공]
[사진=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 제공]

 

라이브네이션의 김형일 대표는 '해외 각국 공연업계의 비전과 전망'을 주제로 발제에 나섰다. 그는 미주와 유럽, 아시아 등 다양한 대륙과 국가의 사례를 들며 팬더믹 이후 불거진 안전 문제 등 공연 제작 전반의 인프라 점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연업의 위험 요소와 주어진 과제들에 대한 내용을 전했다.

또한 위맥공제보험연구소의 이석구 전무이사가 발제자로 나서 대중음악공연산업계의 사회 안전망으로서 공제의 의미와 역할, 설립의 필요성과 지원 사례, 그리고 공제조합 설립 시 검토 사항 등도 설명했다.

이번 세미나에는 발제자와의 질의응답은 물론 참석자 간의 자유토론까지 진행됐다. 협회원사와 공연 관련 종사자를 비롯해 한국콘텐츠진흥원, 문화담당기자 등 다양한 분야의 참석자들이 이번 세미나를 통해 의견을 개진했다.

음공협의 이종현 대표는 세미나를 마무리하며 "대중음악공연 시장은 여전히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으며 다양한 도전 과제들을 마주하고 있다"면서 "아티스트의 공연을 열기 위해 뒤에서 묵묵히 일하면서 이 산업을 뒷받침하는 사람들이 있다. 단순히 아티스트의 이름만 주목받는 것이 아니라 공연을 만드는 모든 사람이 그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음공협은 콘서트, 페스티벌, 월드투어, 내한공연 등 '대중음악'이란 이름 아래 공연을 주최, 주관, 제작, 연출하고 있는 40여 개 회원사가 모여 지난 12월 정식 사단법인으로 등록됐다. 이들은 정부의 대중음악공연 정책에 대해 협회원사의 의견을 담아 전달하고, 공연 종사자의 권익과 산업의 미래를 문화체육관광부, 주요 지자체와 소통을 하며 실질적인 업계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