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6 18:55 (수)
성장성 입증한 컬리, 상장 첫 걸음
상태바
성장성 입증한 컬리, 상장 첫 걸음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2.03.28 2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일상 장보기 애플리케이션(앱)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가 상장을 위한 절차에 돌입했다.

컬리는 28일 한국거래소에 유가증권시장(KOSPI) 상장 예비심사 신청서를 제출했다. 본격적인 기업공개(IPO) 절차를 시작한 것이다.

컬리는 "마켓컬리는 지난 2015년 5월 세계 최초 새벽배송 서비스를 선보이며 소비자의 일상 장보기 문화를 혁신했다. 고객이 오후 11시 전 상품을 주문하면 다음 날 오전 7시까지 집 앞으로 배송해 주는 ‘샛별배송’으로 거대한 새 시장을 창출했다. 여러 후발주자들의 등장에도 불구하고 창업 이래 확고한 리더십을 유지하고 있다"고 돌아봤다. 

컬리는 이를 바탕으로 지난해에도 뛰어난 성장성을 입증했다. 2021년 총 거래액 2조 원을 달성했으며, 이는 전년비 65% 성장한 수치다. 가입고객 수 또한 전년비 43% 증가하며 1000만 명을 돌파했다. 영업이익 흑자전환의 선행지표라 할 수 있는 공헌이익에서 3년째 흑자를 달성한 점도 주목할 만하다.

[사진=컬리 제공]
[사진=컬리 제공]

아울러 지속 성장의 동력이 될 물류 시설 확충, 대규모 개발자 채용, 데이터 역량 강화 등에도 적극적인 선투자를 진행했다.

지난해 3월 김포 물류센터를 추가 가동함으로써 주문처리 캐파(capacity)를 2.3배로 늘렸다. 샛별배송 가능 지역 또한 수도권에서 충청권, 대구, 부산, 울산으로 크게 확대했다. 테크 인력 역시 100명에서 200명 이상으로 늘렸고, 전체 사무직 임직원의 20%를 차지하게 됐다. 

컬리는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JP모건을 대표 주관사로 선정하고 국내 이커머스 1호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김종훈 컬리 최고 재무 책임자(CFO)는 “예비심사 신청은 상장 추진을 위한 첫 걸음이다. 시장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최적의 시점에 상장을 진행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주주, 주관사, 거래소와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