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2 11:14 (일)
한컴케어링크-쓰리빅스 연구 MOU, 마이크로바이옴 분석 AI 검진
상태바
한컴케어링크-쓰리빅스 연구 MOU, 마이크로바이옴 분석 AI 검진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2.04.05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한컴그룹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계열사 한컴케어링크가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쓰리박스와 손을 잡았다.

천창기 한컴케어링크 대표와 박준형 쓰리빅스 대표는 5일 경기도 성남시 한컴타워에서 바이오헬스 분야 공동 연구 및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천창기 대표(왼쪽), 박준형 대표. [사진=한컴그룹 제공]

이번 협약에 따라 한컴케어링크는 쓰리빅스가 보유한 ▲ 미생물과 질병의 연관 관계를 분석하는 솔루션 ‘마이크로바이옴 인사이트 ▲ 유전자 데이터 분석 솔루션 게놈인사이트를 활용해 검진자의 유전적 질환을 사전에 예측하고 이에 맞는 검사 항목 선택이 가능한 인공지능(AI) 건강검진 서비스를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마이크로바이옴(장내 미생물) 분석 기술을 접목한 건강검진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제2의 유전체라고도 불리는 마이크로바이옴(장내 미생물)은 미생물(Microbe)과 생태계(Biome)를 합친 용어다. 인간 몸속에 존재하는 세균, 바이러스 등 수십 조 개 미생물을 총칭한다. 각종 연구를 통해 마이크로바이옴이 당뇨, 암, 우울증, 알츠하이머 등 인간의 질병과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유전체 진단, 신약 개발,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에도 활발히 적용되고 있다.

천창기 대표는 “양사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의료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고도화하고 맞춤형 건강검진 서비스에도 적용시키도록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지속적인 협력확대를 통해 검진 서비스의 경쟁력을 더욱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준형 쓰리빅스 대표는 “양 기관이 연구 협력하여 4차 산업혁명의 선제적 대비를 위한 R&D 경쟁력을 강화하고, 바이오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활용하여 헬스케어 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컴케어링크는 지난해 7월 한컴그룹에 합류했다. 건강검진 운영관리 플랫폼(앱/웹) 케어헬스, 유전자 검사 서비스 등 데이터 중심의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쓰리빅스는 바이오 빅데이터 기반의 정밀 의료 플랫폼 기업으로 한국과 인도에 본사와 지사를 두고 글로벌 연구개발 인력들을 보유하고 있다. 마이크로바이옴 기반의 질병 바이오 마커 및 신약 후보 소재 발굴 등 국내외 바이오 헬스케어 분야에서 기술력을 보여주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