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31 18:07 (화)
대한항공-KB손보 남자배구 챔프전, 통계로 분석하면? [SQ초점]
상태바
대한항공-KB손보 남자배구 챔프전, 통계로 분석하면? [SQ초점]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2.04.07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스포츠Q(큐) 글 김의겸·사진 손힘찬 기자] 남자배구 챔피언은 결국 마지막 경기에서 가려지게 됐다. 앞서 V리그 남자부 챔프전은 총 16차례 열렸다. 양 팀이 1승씩 나눠가진 현 상황에서 통계 상으로는 어떤 팀이 유리할까.

의정부 KB손해보험은 7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프로배구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챔프전 2차전 홈경기에서 인천 대한항공에 세트스코어 3-1(18-25 25-19 27-25 25-18) 역전승을 거뒀다. 챔프전 전적 1승 1패 동률을 만들었다.

원래 챔프전은 5판3선승제로 치러지지만 올 시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정규리그 일정이 장기간 중단됐던 점을 고려해 포스트시즌이 축소됐다. 챔프전은 3판2선승제로 진행된다.

정규리그 우승팀이 챔피언결정전에서 승리한 비율은 43.75%, 챔프전 1차전 승리 팀이 우승한 비율은 68.75%다.
정규리그 우승팀이 챔피언결정전에서 승리한 비율은 43.75%, 챔프전 1차전 승리 팀이 우승한 비율은 68.75%다.

역대 16회 열린 챔프전에선 1차전 승자가 11회(68.75%) 우승했다. 대한항공이 알면 기분 좋을 통계다.

하지만 역대 정규리그 1위 팀의 우승 비율은 7/16(43.75%)에 불과하다는 점이 아이러니하다. 플레이오프(PO)를 뚫고 올라온 팀이 체력적인 열세에도 불구하고 기세를 이어 챔프전까지 가져간 일이 더 많았다.

또 챔프전 2차전까지 치렀을 때 양 팀이 1승씩 나눠가진 경우는 총 8번 있었는데, 2차전 승리 팀이 최종 우승한 케이스가 더 많았다. 1차전 승리 팀이 3회, 2차전 승리 팀이 5회 트로피를 들었다. KB손보를 기쁘게 할 자료다.

1차전을 내준 KB손보의 우승 가능성을 점치게 하는 통계도 많아 흥미롭다.
1차전을 내준 KB손보의 우승 가능성을 점치게 하는 통계도 많아 흥미롭다.

재밌는 기록은 더 있다. 역대 챔프전 67경기에서 1세트를 따낸 팀이 67.16%의 확률로 그날 경기 승리했다. 

하지만 올 시즌에는 양상이 다르다. 챔프전 2경기 모두 1세트 승리한 팀이 내리 3세트를 내주면서 역전패 했다. 그리고 KB손보는 올 시즌 PO에서도 수원 한국전력에 1세트를 뺏긴 뒤 케이타가 살아나면서 3-1로 이겼다.

한편 이번 챔프전에선 대한항공이 이길 경우 2시즌 연속 통합우승을 달성하고, KB손보가 승리할 경우 사상 첫 우승에 성공한다. 

프로 원년을 제외하고 챔프전 첫 진출 팀이 우승한 사례는 2014~2015시즌 안산 OK저축은행(현 OK금융그룹)이 유일하다. 2시즌 연속 통합우승 대업을 이룩한 팀 역시 2011~2012시즌부터 내리 3연속 정규리그와 PS를 모두 제패한 대전 삼성화재뿐이다.

대망의 챔프전 3차전은 오는 9일 오후 2시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이어진다. 어떤 팀이 우승하더라도 역사를 만든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