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8 19:03 (화)
hy 케어푸드 사업 진출 2년, 판매량 148% 신장
상태바
hy 케어푸드 사업 진출 2년, 판매량 148% 신장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2.04.11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유통전문기업 hy(구 한국야쿠르트)가 케어푸드 사업 진출 2주년을 맞았다. 

hy는 지난 2020년 4월 전문 브랜드 ‘잇츠온 케어온’을 선보이며 시장에 첫 발을 내디뎠다. 해당 사업은 브랜드 론칭 이후 꾸준히 성장해왔다. 연간 판매량은 2020년 167만 개를 시작으로 지난해 414만 개를 기록하며 148% 신장했다. 누적 매출액은 83억 원이다. 올해 판매량도 현재까지 전년 동기 대비 약 34% 증가했다. 

hy는 올해 브랜드 핵심 전략으로 ‘기능성 제품 확대’를 꼽았다. 기존 시니어 균형식 라인업에 기능성 원료 기반 신제품을 더해 성장세인 케어푸드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는 방침이다. 

지난달에는 브랜드 최초 기능성 음료 ‘잇츠온 케어온 관절케어 프리미엄 골드’를 출시했다. 관절 및 연골 건강을 위해 설계됐다. 식약처 인정 기능성 원료 MSM을 일일섭취권장량 최대치인 2000㎎ 함유했다. 제형이 액상이라 섭취가 간편하고, 흡수가 빠른 게 특징으로 꼽힌다.

[사진=hy 제공]
[사진=hy 제공]

hy는 "배송 서비스도 주요 경쟁력"이라며 "hy는 1만1000명 프레시 매니저 채널을 보유해 정기배송과 실시간 소통, 대면 대응이 가능하다. 덕분에 시니어 고객 만족도가 높다. 실제로 자녀가 제품을 주문하면 부모님 자택, 병원, 요양시설 등에 제품을 전달하고, 안부도 확인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지은 hy 플랫폼CM팀장은 “케어푸드는 시니어층이 주고객인 만큼 제품 기능성과 섭취편의성은 물론 배송도 중요하다”며 “‘잇츠온 케어온’은 모든 제품이 음료 형태라 섭취가 간편하며 자택 또는 직장, 병원 등 고객이 원하는 장소에 매일 프레시 매니저가 직접 전달해드려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분석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