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6 18:46 (화)
전희철-서동철 무산된 바람, 봄농구 긴장감 키웠다 [프로농구 4강 PO]
상태바
전희철-서동철 무산된 바람, 봄농구 긴장감 키웠다 [프로농구 4강 PO]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2.04.15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5차전까지 가서 힘을 빼고 올라왔으면 좋겠다.”

4강 플레이오프(PO)에 선착한 두 팀 사령탑의 바람은 완전히 빗나갔다. 고양 오리온과 안양 KGC인삼공사는 나란히 3연승을 차지, 보다 완전한 전력으로 서울 SK와 수원 KT를 상대하게 됐다.

KGC인삼공사는 14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KBL) 6강 PO 3차전(5전 3승제)에서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93-86으로 꺾고 4강 PO에 진출했다.

이로써 KGC와 KT, 오리온과 SK의 4강 PO 대진이 성사됐다. KGC와 오리온 모두 충분한 휴식을 치를 수 있어 더 흥미진진한 4강 대결이 가능해졌다.

14일 3연승을 거둔 안양 KGC인삼공사가 결승 진출을 두고 수원 KT와 격돌한다. [사진=KBL 제공]

 

초반부터 선두를 질주했던 2위 KT와 중반 이후 엄청난 상승세를 바탕으로 정규리그 역전 우승을 차지한 SK. KT와 3위 KGC의 승차는 5경기. 올 시즌 내내 확실한 2강 체제를 구축했다.

그럼에도 PO 미디어데이에서 양 감독은 6강 PO가 진흙탕 싸움으로 흘러가길 바랐다. 누가 올라오든 5차전까지 가는 혈투를 거쳐 최대한 힘을 빼고 올라왔으면 한다는 것. 챔프전 우승을 위해 보다 손쉽게 결승에 오르고 싶은 데 뜻을 같이 했다.

그러나 6강 PO는 전혀 다른 양상으로 흘렀다. 봄 농구 단골손님 4위 울산 현대모비스가 라숀 토마스와 이우석, 박지훈의 부상으로 5위 오리온이 3연승을 거두고 엿새 휴식을 얻었다.

3위 KGC도 불안감이 컸다. 올 시즌 20.2점 10.3리바운드 3.4어시스트 1.6블록슛 1스틸로 팀 전력의 절대적 비중을 차지했던 오마리 스펠맨이 4주 이탈 진단을 받은 것. 주전 가드 변준형까지 1차전에서 다쳐 이탈했다.

디펜딩 챔피언의 위용은 대단했다. 주축들의 부상에도 한국가스공사에 3연승을 거두고 4강 PO에 빠르게 도달했다. 오리온과 마찬가지로 엿새 휴식을 확보했다.

여전히 SK는 자신감이 넘친다. 올 시즌 중반 이후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였고 오리온에 상대전적에서 5승 1패로 우위를 보였다. 특히 외국인 선수 매치업에서 오리온 머피 할로웨이는 SK 자밀 워니만 만나면 어려움을 겪었다.

고양 오리온은 4강에서 천적 서울 SK를 만난다. 강을준 오리온 감독은 시즌 막판 승리를 통해 자신감을 얻었다며 희망을 나타냈다. [사진=KBL 제공]

 

KT도 마찬가지. 올 시즌 KGC에 4승 2패로 앞섰고 특별한 이탈이 없는 상황. 반면 KGC는 여전히 스펠맨의 복귀 시점이 불투명하고 변준형도 상태가 100%는 아닐 가능성이 크다.

다만 하위팀들 입장에서도 기대감을 걸 부분은 존재한다. 우선 오리온은 5년 만에 4강 PO에 오르며 자신감을 얻었다. 또 시즌 막판 SK에 승리한 것도 큰 수확. 강을준 오리온 감독은 “막판 SK전 2경기를 통해 희망과 자신감을 얻었다”고 4강 PO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할로웨이는 시즌 막판과 봄 농구에서도 물오른 경기력을 과시하고 있는데 한 가지 우려였던 체력 부담까지 덜 수 있는 휴식기를 맞게 돼 걱정거리를 모두 지운 상태다.

KGC로선 KT가 까다로울 수밖에 없다. 시즌 전적에서 밀렸고 100% 전력이 아니기 때문. 그러나 변준형은 1차전부터 출격 대기 중이고 스펠맨도 4강 4차전 정도부터는 출전이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으로서 지난해 좋은 기억을 안고 있기에 상대적으로 경험이 부족한 KT에도 크게 밀리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6강에서 올라온 양 팀이 모두 충분한 체력 보충 시간을 갖게 된 만큼 4강 매치업은 더 치열하게 진행될 전망이다. SK와 오리온은 오는 20일 오후 7시 잠실학생체육관에서, KT와 KGC인삼공사는 21일 같은 시간 수원KT아레나에서 4강 PO 1차전을 치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