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8 09:47 (목)
롯데건설+현대건설, 선사현대아파트 리모델링한다
상태바
롯데건설+현대건설, 선사현대아파트 리모델링한다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2.04.27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롯데건설-현대건설 컨소시엄(랜드마크사업단)이 선사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맡는다. 

랜드마크 사업단은 지난 23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선사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사업 시공사 선정총회에서 영예를 안았다. 

선사현대아파트는 서울시 강동구 상암로 일원 약 6만8996㎡ 부지에 지하 3층~지상 28층의 공동주택 16개동 2938세대가 들어서는 대단지 사업이다. 국내 리모델링 사상 최대규모로 수평증축 리모델링 공사를 통해 지하 5층~지상 29층의 공동주택 16개동 3328세대로 탈바꿈한다. 공사비는 총 1조900억 원 수준. 그간 부족했던 주차시설과 커뮤니티 등 부대시설이 충족되어 주거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랜드마크 사업단은 선사현대아파트 리모델링사업에 단지명을 리버티지 강동으로 제안했다. 리버, 헤리티지, 프레스티지 등을 합성, 한강변의 풍광과 현대적 건축 유산의 품격을 더해 고품격 주거단지로 완성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선사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조감도. [사진=롯데건설 제공]

롯데건설과 현대건설은 "각사의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결합해 랜드마크 고급 주거 단지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컨소시엄은 "리모델링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최신 트렌드의 효율적인 평면을 구성한 특화 설계를 제안했다. 더 넓어진 평면에 조망형 창호를 적용하고, 한강 조망이 가능한 복층형 스카이 커뮤니티 3곳과 인도어 골프장과 실내수영장을 포함한 대규모 커뮤니티 시설을 조성하는 등 입주민의 삶의 질을 높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한강변의 대규모 아파트라는 점을 최대한 부각할 수 있도록 조경디자인 역량도 총동원한다. 6개의 테마가든을 조성하고, 단지를 통하는 3.3km 산책로는 한강 광나루공원과 연결해 입주자들이 자연스럽게 한강의 자연을 즐길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전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한강변 대단지라는 장점을 살린 고품격 주거공간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이번 수주를 통해 리모델링 시장에서의 위상이 더욱 확고해졌고, 앞으로도 사업지 특성에 맞는 선별적 수주전략을 추진해 지속적으로 리모델링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