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4 03:00 (토)
KT&G-해양환경공단-오션 MOU, 해양 환경 보호 앞장
상태바
KT&G-해양환경공단-오션 MOU, 해양 환경 보호 앞장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2.05.04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KT&G가 해양 환경 보호를 위해 해양 단체들과 손을 잡았다.

백복인 사장의 KT&G는 3일 “해양환경공단, 사단법인 동아시아바다공동체 오션(OSEAN)과 함께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해양 환경 보호 활동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이상학 KT&G 지속경영본부장(부사장)과 유상준 해양환경공단 해양보전본부장, 홍선욱 동아시아바다공동체 오션(OSEAN)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KT&G 서울 사옥에서 진행됐다.

3일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이상학 KT&G 지속경영본부장(가운데)과 유상준 해양환경공단 해양보전본부장(왼쪽), 홍선욱 동아시아바다공동체 오션 대표(오른쪽). [사진=KT&G 제공]

 

KT&G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되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해양 환경 보호 프로젝트를 더욱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해양 오염 실태조사와 해양 정화 등 기존 활동을 지속하면서 그 범위를 전국 해안가로 넓히고 임직원이 참여하는 봉사활동을 확대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에 더욱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KT&G는 ‘반려해변’ 입양에도 나선다. 반려해변 제도는 1986년 미국 텍사스에서 시작된 민간참여 캠페인으로 일정 구간의 해변을 입양해 반려동물처럼 가꾸고 돌보는 것을 말한다. KT&G는 올해 해안가 4곳을 반려해변으로 지정해 자발적으로 쓰레기 수거, 경관 개선 등을 목표로 해변을 가꿔나갈 계획이다.

또 해양 환경 보호에 대한 인식 증진을 위해 올해 하반기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리는 국제 컨퍼런스와 연계해 해양 폐기물을 활용한 정크아트 전시회도 개최한다.

KT&G 관계자는 “후손들에게 깨끗한 바다를 물려주고자 올해도 공공기관, 시민단체와 함께 힘을 모으게 됐다”며 “긴밀한 협업을 통해 많은 이들이 해양 환경 보호에 동참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앞으로도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KT&G는 지난해 15차례의 해양 정화 활동을 진행해 7100㎏ 해양폐기물을 수거했으며 지역활동가와 KT&G 임직원 등 300여 명이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