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3 07:09 (월)
변수와 상수, 한화 LG 엇갈린 행보 배경은? [SQ포커스]
상태바
변수와 상수, 한화 LG 엇갈린 행보 배경은? [SQ포커스]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2.05.11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실=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야구는 투수 놀음이라 했던가. 정반대 행보를 걷고 있는 LG 트윈스와 한화 이글스를 통해 여실히 체감할 수 있는 말이었다. 

LG는 11일 서울시 송파구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쏠) KBO리그(프로야구) 홈경기에서 5⅔이닝 2실점 호투한 케이시 켈리의 활약을 앞세워 5-2 승리를 거뒀다.

2위 자리를 공고히하는 5연승. 반면 한화는 선발 남지민인 4회를 채 버티지 못하고 무너지며 6연패에 빠졌다. 최하위 NC 다이노스에 단 2경기 앞서 있는 9위다. 이날 두 팀 선발 투수에게서 최근 희비가 엇갈리고 있는 이유를 찾을 수 있었다.

LG 트윈스 외국인 투수 케이시 켈리가 11일 한화 이글스전 5⅔이닝 2실점 호투하며 시즌 4번째 승리를 따냈다. [사진=스포츠Q DB]

 

LG 켈리는 이날도 믿고 맡길 만한 투수라는 점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4회 김인환에게 맞은 투런포로 실점하긴 했으나 주자를 내보내고도 쉽게 흔들리지 않았다. 속구와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 등을 고루 섞으며 한화 타선을 제압했다.

무엇보다 돋보인 점은 꾸준함이었다. 켈리는 2020년 5월 시즌 첫 경기 2이닝 투구 이후 63경기 연속 5이닝 이상 투구를 이어가고 있다. 2020년엔 ERA 3.32, 지난해엔 3.15로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했다.

켈리만큼 꾸준했던 투수는 KBO리그를 통틀어도 찾기 어렵지만 LG는 탄탄한 마운드의 힘을 바탕으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지난해엔 팀 ERA 3.57로 전체 1위. 부족한 타선(0.250·8위)의 힘에도 가을야구에 나설 수 있었던 이유다.

올 시즌 양상은 더욱 흥미롭다. 팀 ERA 3.48로 8위, 선발진으로 국한하면 4.92로 최하위다. 이민호와 임찬규, 김윤식으로 구성된 토종 선발진 활약이 아쉽지만 아담 플럿코와 켈리가 꾸준한 이닝소화로 계산이 되는 투수진 운영을 돕고 있기 때문이다. 불펜 ERA는 1위(1.91), 지난해보다 향상된 타격 지표 등으로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는 것이다.

한화는 전혀 반대 지점에 있다. 외국인 투수 닉 킹험과 라이언 카펜터가 각각 3경기 씩만 나선 뒤 부상으로 빠져 있다. 국내 투수들로만 5선발진을 이루고 있다. 프로에서 아직까지 승리가 없는 박윤철이 2패에도 ERA 3.33으로 가장 제 몫을 해주고 있다는 게 한화의 현실을 잘 보여준다. 장민재는 지난달 말부터 선발로 보직 이동을 했다.

한화에도 6세이브 ERA 1.80의 장시환, 5홀드를 챙긴 윤호솔, 잠수함 신정락, 베테랑 좌투수 정우람 등 탄탄한 필승조가 있다. 문제는 구멍이 너무 많다는 것.

한화 이글스 투수 남지민은 4회를 채 버티지 못하고 강판되며 팀 패배의 단초를 제공했다. [사진=연합뉴스]

 

5연패 기간 한화 선발진 중 5이닝을 책임진 건 10일 LG전 장민재(5이닝 1실점)가 유일했다. 이 기간 팀 선발 ERA는 11.29에 달했다. 그만큼 불펜의 부담은 가중됐고 승리를 기대하기란 어려울 수밖에 없었다

이날 경기도 똑같은 양상이었다. LG 선발 켈리는 5⅔이닝 2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아주 잘 던진 경기라고 평가하기는 어려울 수 있다. 다만 선발 투수로서 최소한의 역할을 해냈고 3-2 한 점 리드 상황에서 버텨내니 6회말 팀 타선의 2득점 지원도 받을 수 있었다. 팀 승리와 함께 시즌 4번째 승리(1패)까지 수확하게 됐다.

반면 한화 남지민은 2회 2실점하더니 4회 시작과 함께 3연타속 안타를 맞고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불펜 주현상이 공을 넘겨받았다. 올 시즌 준수한 투구를 펼치던 주현상이 2이닝을 실점 없이 버텼으나 올 시즌 실점이 없던 강재민이 아웃카운트를 하나만 잡아내며 2피안타 2사사구 2실점하며 승부의 추가 기울었다.

한화로선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 LG가 외국인 투수 듀오를 바탕으로 잘 버텨내고 있다면 구심점 하나 없는 한화의 상황은 갈수록 안 좋아지고 있다. 외국인 듀오의 복귀만을 손꼽아 기다릴 수밖에 없는 상황.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감독에 의하면 킹험과 카펜터는 일주일 내 캐치볼 예정이다. 그러나 복귀 시점이 언제쯤이 될지는 가늠하기 어렵다. 통상 부상에 빠졌던 투수의 재활은 캐치볼부터 시작돼 캐치볼과 롱토스로 거리를 늘려가고 라이브 피칭을 거쳐 실전에 나서는 순으로 진행된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통증이 재발되면 위 단계를 반복하거나 최악의 경우 다시 치료 기간을 거쳐야 할 수도 있다.

팔꿈치 통증으로 빠진 카펜터는 한 두 차례 선발 제외가 예상됐으나 지난달 20일 이후로 1군에서 찾아볼 수 없는 상황이다. 상완근 염좌 진단을 받은 킹험은 2020년 SK 와이번스 시절부터 부상이 잦았던 투수로 최악의 상황까지도 고려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불펜진이 뛰어나도, 타선의 힘이 강해도 선발진이 기본 역할을 해주지 못하면 절반은 지고 들어가는 경기가 될 수밖에 없다. LG와 한화의 극명한 분위기 차이가 이러한 선발진 차이에서 비롯되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